본문 바로가기

박범계 "BBK 사건, MB 넘어 한나라당 조직적 개입 의혹"

중앙일보 2017.03.30 16:39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김경준 전 BBK 투자자문 대표가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한 것에 대해 정권의 조직적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30일 박 의원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김경준씨가 민주당으로의 정권교체를 통한 MB정부의 적폐청산을 다시 확인했다"며 자신을 만났을 때 가장 강조한 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BBK 사건이 MB의 관여를 넘어 당시 한나라당과 정권의 조직적인 개입이 있었다는 뜻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주가조작과 수천 명의 개미 투자자들 피해에서 끝난 게 아니라 진실을 은폐하고 나아가 정치적으로 악용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김씨는 2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공항에 도착해 "적폐청산은 이뤄져야 하고, 여기에는 MB 정부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나 BBK와 관련해서 마치 내가 잘못한 것 같이 얘기하지만, 실제로 그것은 한나라당이 잘못한 것이고 실제 이권자는 박근혜 정부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2007년 대선 직전 당시 한나라당 유력 대선 후보였던 이명박 전 대통령이 옵셔널벤처스를 인수한 BBK의 실소유주라고 폭로했다. 이후 수사에서 검찰은 BBK 주가조작 사건을 김경준 단독범행으로 결론지었다.  
 
김씨는 2001년 옵셔널벤처스 자금 319억원을 횡령하고 주가조작으로 주식시세를 조종한 혐의, 여권 및 법인설립인가서를 위조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돼 2009년 대법원에서 징역 8년과 벌금 100억원이 확정됐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