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종된 친구 … '7m' 구렁이 뱃속에서 발견

중앙일보 2017.03.30 16:26
20대 남성이 비단구렁이 뱃속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지난 28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인도네시아 서부 술라웨시주 마무주 지역 살루비로 마을 주민인 25살 아크바 살루비로(Akbar Salubiro)가 출근길에 실종됐다가 구렁이 뱃속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발견 당시 아크바는 몸길이가 7m에 이르는 비단구렁이에게 완전히 삼켜진 상태였다. 현지 경찰과 주민들이 구렁이의 배를 갈랐지만, 남성은 이미 숨져 있었다.  
 
매체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26일 발생했다. 늦은 밤, 일터로 향한 아크바는 다음 날에도 집에 들어오지 않았다.  
 
아크바를 찾아 나선 가족과 친구들은 집 뒷마당에서 배가 볼록하게 튀어나온 거대한 비단구렁이를 발견했고 큰 사냥용 칼로 구렁이 배를 갈랐다.  
영국 Daily Mail

영국 Daily Mail

영국 Daily Mail

영국 Daily Mail

 
배를 가르자 먼저 아크바가 신고 있던 장화의 모습이 보였고, 뒤이어 질식해 숨을
거둔 아크바의 시신이 전부 드러났다.
 
28일 현지 매체 트리뷴티무르는 "비단구렁이는 아크바를 뒤에서 공격해 질식시킨 후 통째로 삼킨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또한 마을 주민은 "아크바가 갑자기 습격 받았던 것 같다"면서 뱀의 몸 곳곳에 작업용 칼에 찔린 상처가 있었다고 말했다.  
 
사고 당시 아크바의 아내는 잠시 집을 비운 상태였으며 보도를 통해 사고 소식을 전해 들은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비단구렁이는 약 10m까지 성장하며 인도네시아에서는 몸길이가 8m를 넘는 개체가 드물지 않게 발견된다고 한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