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참여정부 때 당정분리, 현실에 안맞아..당정 일체해야"

중앙일보 2017.03.30 15:19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토론회 캡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토론회 캡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30일 당 대선주자 경선 후보 토론회에서 "당정 일체(一體)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아닌 '더민주 정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목동 SBS 스튜디오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주자 합동 토론회에서 "참여정부 때 (했던) 당정분리가 우리 나라 현실에 맞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내 놓은) 공약들도 지난 번 총선 우리 당의 정책과 공약을 그대로 가져오거나 조금 더 발전 시킨 내용"이라며 "인사나 정책 모든 면에서 면밀히 (당과)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가 이에 대해 '당정일체가 된다면 대통령이 된 뒤에도 실질적으로 총재 역할을 한다는 뜻인가'라고 묻자 "정당 운영을 관여할 필요는 없다. 정책을 위해서만 긴밀히 협의하면 된다"고 답변했다. 그는 "여야 가리지 않고 대통령은 항상 만나서 대화하는 '타협의 정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여야정 국정협의체를 상시적으로 운영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만드는 정부는 '더민주 정부'다. 여기 계신 안희정·이재명·최성이 함께하고,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의원이 다 함께 하는 정부"라며 "함께 힘을 모아 정권교체를 하고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만들려는 정부는 영남·호남·충청·수도권 등 모든 지역에서 지지받는 지역 통합정권"이라며 "보수와 진보를 뛰어넘는 국민통합 정부"라고도 했다.
 
토론이 끝난 후에도 두 사람의 공방은 계속됐다. 안 후보는 “대선후보가 자기 세력을 늘리고 캠프를 늘려서 당을 지배하고, 집권여당은 대통령의 하급기관이 되는 패턴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이런 방식의 집권으로는 앞선 여섯분 대통령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후보는 ‘총재 발언’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그는 “안 후보가 약간 목이 쉰 상태여서 잘 안들리는 부분이 있었다”며 “총재(역할을 하는 것이냐) 부분은 듣지 못했는데 당의 운영이나 공천에는 일체 관여하지 않고 정책을 함께 해나가는 것이라고 분명히 말씀 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과거처럼 당 총재 겸하며 당의 운영ㆍ재정ㆍ공천을 좌지우지 하는 것은 아니다”고 했다.
 
이지상·채윤경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