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후배들의 짧은 치마 본 하니가 한 행동

중앙일보 2017.03.30 14:39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EXID' 하니가 후배사랑을 실천해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여자 후배들이 좋아한다는 하니'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EXID' 하니가 '트와이스' 멤버 미나와 사나를 살뜰히 챙기는 움짤(움직이는 짤방의 준말)이 담겨 있다.  
 
움짤 속 하니는 미나, 사나와 같은 소파에 앉아 있었다.  
 
당시 짧은 치마를 입은 하니는 초록색 쿠션을 안고 있다가 옆에 앉은 후배들의 허전한 무릎을 목격했다. 하니는 후배들도 다같이 짧은 치마를 입고 있어 가릴 게 필요하다고 생각한 눈치다.
 
이에 하니는 자신이 가지고 있던 쿠션을 후배들에게 건넸고 자신은 등 뒤에 있는 주황색 쿠션으로 무릎을 가리며 뿌듯해했다.  
 
이 모습을 본 멤버 LE는 고개를 끄덕이며 흡족함을 표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움짤을 본 네티즌은 "저도 좋아해요 언니" "너무 귀엽고 스윗해요ㅜㅜ" "끄덕끄덕" 등 반응을 보였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