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강아지의 눈빛이 한없이 슬픈 이유

중앙일보 2017.03.30 14:08
IBTimes/Reuters

IBTimes/Reuters

운명을 기다리는 강아지들의 슬픈 눈이 사람들의 가슴을 울렸다.
 
최근 호주 동물보호단체 애니멀오스트레일리아는 중국에서 열린 개고기 축제 현장에서 포착된 사진을 공개했다.
 
조그마한 철제 우리에 갇혀 닥쳐올 운명에 불안해하는 강아지들의 표정엔 슬픔이 서려 있다.  
 
이들에게 주어진 것은 기다림 뿐이다. 먹지도 마시지도 못하는 강아지들은 이렇게 우리 속에 구겨져 먼 곳으로 끌려가 죽음을 맞는다.    
 
중국 남부 광시장족자치구 위린(Yulin)에서는 매년 6월 개고기 축제가 열린다. 개고기 축제는 개고기 사업자들의 판매 진흥을 위해 지난 2010년 처음 개최됐다.
Human Society International

Human Society International

세계 최대 규모의 개고기 축제에는 매년 1만 마리 이상의 강아지와 고양이가 잔인하게 도축된다.  
 
국제동물보호단체 HSI(Human Society Internatioanl)와 아시아동물보호협회(Animal Asia)등 전 세계의 동물보호단체는 축제의 잔혹함을 지적하며 개고기 축제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또한 유명 인사들이 앞장서서 개고기 축제의 영구적인 폐쇄를 주장했다. 그 결과 위린 시는 작년부터 축제 지원을 중단했다.
 
그럼에도 개고기 축제는 아직까지 개최되고 있다.  
Human Society International

Human Society International

가죽이 벗겨진 채 진열대에 매달린 친구들을 멍하니 바라보는 강아지의 눈이 더 슬퍼 보인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