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원 "문재인캠프 법적 대응 운운…의혹만 증폭시킨다"

중앙일보 2017.03.30 11:45
사진=김성원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사진=김성원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의 논평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과의 유착 의혹이 제기된 문재인 전 대표"를 두고 문재인 캠프가 고소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김 대변인이 "잘못된 내용은 바로잡는다"면서도 "고소고발 운운할게 아니라 국민이 납득할 만한 답을 내놓는게 먼저"라고 29일 밝혔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논평 내용 가운데 일부 오해를 살만한 표현이 있었다는 점은 바로 잡는다"면서 "국민의 이해를 돕기 위해서 문 전 대표가 '유병언 전 세모그룹의 파산관재인'이라고 했지만, 정확히 표현하자면 '유병언과 세모화학 측이 45억 대출을 받고 상환하지 않았던 신세계종합금융의 파산관재인'이라고 함이 맞다"고 적었다.  
 
김 대변인은 "인터넷 상에도 '유병언 파산관재인'이라는 표현이 공공연하게 쓰이고 있었다. 그러나 대선을 40여일 남겨둔 지금까지도 문 전 대표 측의 제대로 된 해명은 없었다"며 "국민 의혹 해소 차원에서 전일 언론에 제기된 문제에 대해 재논평을 한 것을 두고 법적 대응 운운하는 것은 오히려 의혹만 증폭시킬 뿐"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문 전 대표가 변호사 시절 세모 측의 파산관재인을 맡았고, 노무현 대통령 비서실장 재임 시절에 국민 세금이 투입돼 유병원 회사의 빚 1153억 원이 탕감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세월호를 자신의 정치적 이익에만 이용하려고 골몰했다"고 밝혔다.  
 
이에 문재인 캠프의 김태년 공보특보단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문 전 대표는 세모그룹에 떼인 피해자들이 돈을 받기 위해 선임한 신세계 종금의 파산관재인이었고, 오히려 세모 측을 상대로 대여금 반환 소송을 내 승소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모에 대한 회생 결정도 법원이 내린 만큼 노무현 정부가 세모그룹의 빚을 탕감했다는 주장 또한 명백한 사실 왜곡"이라며 "자유한국당의 주장은 이런 기본적인 사실 관계마저 왜곡한 후보자 비방에 해당한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