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측 "朴 전 대통령, 이번 기회 자신 돌아보길…"

중앙일보 2017.03.30 11:14
30일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심문에 출석한 가운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측은 논평을 내고 (이번 기회에 박 전 대통령 스스로)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30일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심문에 출석한 가운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측은 논평을 내고 (이번 기회에 박 전 대통령 스스로)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심문에 출석한 가운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측은 “(지금의 영장심사는) 박 전 대통령이 자초한 일일 뿐 누구의 잘못으로 인해 엮인 것이라는 변명은 허구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30일 안 전 대표의 국민캠프 이승훈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은 지금까지 진실을 밝히지 않았고, 사과도 반성도 하지 않은 채 변명으로 일관했다”고 “(이번 기회를 통해) 국민을 존중하고 자신을 되돌아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 부대변인은 “사법부도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올바른 결정을 내려주길 바란다”며 “다시는 법정 앞에 서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나오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