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직 대통령 첫 영장심사 진행된 법원…이른 아침부터 긴장감

중앙일보 2017.03.30 10:54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영장실질심사가 진행되는 30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청사는 평소와는 분위기가 확연히 달랐다. 청사 자체 경비 인력과  박 전 대통령 경호팀, 경찰 등이 이른 시각부터 청사 곳곳을 무리지어 다니며 상황을 살폈다.  
 
박 전 대통령이 영장실질심사를 받는 321호 법정으로 가기 위해서 이용해야 하는 4번 출입구 앞에는 가림막과 통제선이 놓였다. 안에는 미리 협의된 최소한의 취재진만 들어갔다. 영장실질심사가 열리기 3시간 전부터 카메라 5대, 촬영용 사다리 10여 대가 출입구 방향을 향해 설치됐다.
 
법원 청사는 하루에도 수 만 명이 자유롭게 오가는 곳이지만 이날은 일반인 출입이 통제됐다. 기자들에게는 오갈 수 있는 구역을 나누어 비표가 배부됐다. 4번 출입구 근처에는 빨간색 비표를, 서관 주변에는 노란색 비표를 달아야 드나들 수 있다. 오전 7시부터 법원 로비에는 이 비표를 받기위한 취재진들과 이를 나눠주는 직원들로 북적였다. 법원에서는 '임시 안내소'를 마련해 직원 10여명이 비표를 나누어주고 취재진들에게 대체동선 등을 안내했다.  
 
오전 7시 20분쯤에는 정문으로 정장 차림의 경호원 20여명이 한꺼번에 들어왔다. "청사 방호를 하러 왔다"고 한 이들은 복도에 둥그렇게 서서 10여분 간 회의를 한 뒤 청사 곳곳으로 흩어졌다.  
 
출입이 통제된 서문 대신 동문 뒤에는 방송사들의 뉴스 중계용 부스들이 설치됐다. 경찰들은 지도를 들고 무전을 듣거나 이곳 저곳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동선과 주차문제 등을 논의했다. 119구급대가 시동을 켜놓은 채 대기중이었다.  
 
박 전 대통령 출석이 임박한 오전 10시가 되자 동문을 기준으로 서쪽으로 이동할 수 없도록 파란 저지선이 길게 늘어서 있었다. 노란 형광색 점퍼를 입은 경찰들이 파란 저지선 앞을 지켰고 그 앞을 노란 비표를 목에 건 기자들이 간간히 돌아다니며 상황을 살폈다.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