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7세 소녀가 같은 아파트 사는 8세 초등생 유인·살해

중앙일보 2017.03.30 10:47
이웃에 사는 8세 초등학생을 유인해 살해한 17세 소녀가 경찰에 붙잡혔다. 발견된 초등생의 시신은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인천 연수서,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양 긴급체포
한 아파트 단지 사는 초등생 유인해 살해한 뒤 시신 훼손
A양 부모 "딸 정신병 치료받는 중" 진술

인천 연수경찰서는 30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양(17)을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양은 지난 29일 오후 1시쯤 인천시 연수구 한 공원에서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B양(8)을 유인한 뒤 인근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로 데려가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B양의 시신을 훼손한 뒤 20L 쓰레기봉투에 담아 아파트 옥상 물탱크에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앞서 같은 날 오후 4시30분쯤 "딸과 연락이 닿질 않는다"는 B양 어머니의 신고를 받고 공원 인근을 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B양의 시신을 발견했다. B양의 시신은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B양의 친구는 "B가 '엄마한테 전화를 해야 한다. 휴대전화를 빌려 써야겠다'고 말한 뒤 사라졌다"고 말했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 TV(CCTV)를 분석한 결과 B양이 실종되기 전 한 아파트 다른 동에 사는 A양과 함께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A양은 고교 1학년이던 지난해 학교를 자퇴하고 집에서 생활해왔다고 한다.  
 
CCTV에는 A양이 전날 낮 12시49분쯤 B양과 자신이 사는 아파트의 엘리베이터를 타는 모습이 담겼다. A양은 이후 B양을 데리고 13층에 내린 뒤 15층까지 걸어 올라갔다고 한다.    
 
경찰은 A양의 집에서 시신을 훼손한 흔적을 발견하고, 범행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를 확보했다.  
 
A양은 고교 중퇴 후 이 집에서 부모와 살았다고 한다. A양의 부모는 "딸이 정신병으로 치료를 받았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양이 현재 횡설수설하는 등 제대로 된 진술은 하지않고 있다"며 "현재 A양이 단독으로 범행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공범이 있는지도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