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전 대통령 태운 차량 커튼 쳐 있어"… 일부 지지자 경찰 저지선 뚫고 충돌

중앙일보 2017.03.30 10:20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박근혜 전 대통령이 30일 오전 10시7분 삼성동 자택을 나섰다. 박 전 대통령을 태운 검은색 차량이 느리게 이동하는 과정에서 일부 지지자들이 경찰 저지선을 뚫고 나와 충돌이 잠시 발생하기도 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이날 이른 오전부터 박 전 대통령 서울 삼성동 자택 앞에는 수백여 명의 지지자들이 모여 '구속 반대'와 '탄핵 무효'를 외쳤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박 전 대통령이 탑승한 차량에는 커튼이 쳐져 있었다고 한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이) 대외적으로 자신의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은 심경일 것"이라고 해석했다. 추측대로 박 전 대통령은 별다른 포토라인 메시지 없이 입장했다.
 
영장실질심사는 피의자 신분인 박 전 대통령과 변호인들, 검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에 오전 10시30분부터 서울중앙지방법원 321호에서 열린다.  
 
검찰과 박 전 대통령 측은 뇌물수수 등 13가지 범죄 혐의의 소명 정도와 구속 필요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