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추행 파문 코이카 간부, '징계 전 사표 수리' … 축소·은폐 의혹 '점입가경'

중앙일보 2017.03.30 10:05
해외출장 중 성추문을 일으킨 코이카 고위 간부의 사표가 징계 절차 없이 수리된 것으로 드러나 봐주기 의혹이 일고 있다. [사진=코이카 제공]

해외출장 중 성추문을 일으킨 코이카 고위 간부의 사표가 징계 절차 없이 수리된 것으로 드러나 봐주기 의혹이 일고 있다. [사진=코이카 제공]

해외출장 중 발생한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 고위 간부의 성추문 사건으로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정상적 징계 절차 없이 사표가 수리돼 봐주기·은폐 의혹이 일고 있다.
 
30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코이카 간부 A씨는 지난 5일 3박 4일의 해외출장 일정 중 지난 8일 현지에서 성추문 의혹을 일으켜, 국내로 급히 귀국했다. 이어 코이카는 지난 10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A씨를 직위해제 했지만 사흘 뒤인 13일 사직서를 제출, 의원면직됐다.


이에 A씨는 징계없이 자진사퇴 형식으로 코이카를 떠나게 돼 제식구 감싸기가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코이카는 상부 기관인 외교부에 한참 뒤 보고한 것으로 드러나 고의적인 축소·은폐 의혹도 받고 있다. 외교부는 A씨의 사표 수리와 별도로 자체 감사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코이카 관계자는 “징계 절차 전 해당 간부가 사표를 제출해 수리된 것으로 축소나 은폐 의도는 없다”며 의혹을 일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