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개팅 첫 만남 시 ‘이것’ 알면 성공확률 높아진다

중앙일보 2017.03.30 07:30
2030 미혼남녀가 소개팅 첫 만남 장소로 가장 선호하는 장소는 어디일까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2월 24일부터 3월 10일까지 20∼30대 미혼남녀 423명(남207명·여216명)을 대상으로 '소개팅 첫 만남'에 관한 설문 조사 결과를 28일 공개했다.
 
조사결과 소개팅 첫 만남에 주로 가는 데이트 장소는 ‘커피숍’(33.8%)이 가장 많았고 이어 ‘레스토랑’(31.9%), ‘바·술집’(19.1%) 순이었다. ‘영화관· 공연장’(12.6%), ‘미술관, 전시회’(2.1%)와 같은 장소에서 문화생활을 즐긴다는 응답도 나왔다.
 
설문 결과, 미혼남녀 대부분이 소개팅 첫 만남으로 오후 시간대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중 49.2%(남 51.2%, 여 31.0%)가 ‘주말 오후’, 40.9%(남 34.8%, 여 63.0%)가 ‘평일 오후’에 상대방과 처음 만난다고 답했다.
 
첫 만남에서 함께 보내는 시간은 평균 약 3시간으로 분석됐다. 전체의 53.9%가 ‘3시간 이상 4시간 미만’을 골랐다. ‘2시간 이상 3시간 미만’은 38.1%였고, ‘4시간 이상’은 5.9%에 불과했다.  
 
소개팅 첫 만남 약속은 주로 남성이 주도했다. 미혼남녀 10명 중 8명(77.3%)은 소개팅 첫 만남을 ‘남성이 주도한다’고 응답했고 여성이 주도한다는 의견은 22.7%에 그쳤다.
 
주 데이트 장소에 대한 선호도는 ‘커피숍’(33.8%) ‘레스토랑’(31.9%) ‘바·술집’(19.1%)로 나타났다. ‘영화관·공연장’(12.6%) ‘미술관·전시회’(2.1%) 등 문화생활을 즐긴다는 응답도 있었다.
 
관계자는 “소개팅은 서로에 대해 모르는 남녀가 처음으로 상대를 알아가는 자리”라며, “호감 가는 첫인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데이트 장소 선택 역시 매우 중요하다”라고 분석했다.
 
배재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