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수본, 고영태 출국금지…횡령정황 포착"

중앙일보 2017.03.30 06:38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 [사진 중앙포토]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 [사진 중앙포토]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ㆍ이하 특수본)가 K스포츠재단의 돈을 횡령하려고 한 의혹을 받는 전 더블루K 이사 고영태(41)씨를 출국 금지한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30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특수본은 고씨를 포함해 그와 공모한 것으로 알려진 전 고원기획 대표 김수현(37)씨와 전 더블루K 부장 류상영(41)씨도 출국 금지했다. 앞서 28일 특수본은 고씨를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다.

특수본은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이라고 불리는 녹음파일 2391개를 분석했다. 이중 특수본은 김씨가 지난해 2월 29일 전 K스포츠재단 과장 박헌영(39)씨와의 전화 통화에서 "K스포츠재단이 기부금을 받아 그 돈을 더블루K와 '예상'으로 내려보내서 그 안에서 수익을 내는 것"이라고 말하는 등 세 사람이 K스포츠재단의 돈을 횡령하려고 한 정황을 포착했다. '예상'은 고씨 등이 설립한 회사로, 고씨의 한국체대 후배인 류씨가 대표로 있던 회사다. 특수본은 고씨 등이 예상을 통해 재단의 돈을 빼돌릴려고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고씨는 '비선 실세' 최순실(61ㆍ구속)씨 최측근으로 있으면서 각종 이권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으나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검찰 특수본 1기 수사 단계에서는 수사 대상에 오르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