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도권 초미세먼지 86%는 중국 영향"

중앙일보 2017.03.30 06:06
[중앙포토]

[중앙포토]

이달 17일부터 21일까지 수도권을 덮친 고농도 초미세먼지 중 80% 이상은 중국에서 날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동아일보는 환경부의 '미세먼지 국외 영향 분석 결과'(3월 17~21일)에서 'CMAQ 대기질 예보모델'을 분석해보니 17~21일 미세먼지 국외 기여율은 60% 이상이었다고 보도했다.
 
17일부터 닷새간 수도권 미세먼지(PM10)의 국외 기여율은 62~80%를 기록했고, 초미세먼지(PM2.5)의 기여율은 17일에는 84%, 21일에는 86%까지 올라갔던 것으로 조사됐다. 'CMAQ 대기질 예보모델'은 환경부가 국외 영향을 계산할 때 이용하는 대기환경 예보 모델 중 하나다. 환경부에 따르면 봄철 한국 대기를 오염시키는 미세먼지 중 중국에서 온 것은 70~80%에 이른다. 사실상 '국외 영향'이라고 하면 중국의 영향인 것이다. 서풍이 많이 부는 계절적 특성상 중국 오염물질이 다량 유입될 수밖에 없다.


올해 서울시에 미세먼지 주의보는 올해 1월 2~3일, 1월 18~19일, 3월 20~21일 총 3회 발령됐다. 1월 2~3일 국외 영향은 80%를 웃돌았고, 3월 20~21일도 70%를 넘었다고 한다. 특히 국제 공기 질을 모니터링해주는 다국적 커뮤니티 '에어비주얼'(AirVisual) 에 따르면 21일 오전 서울의 공기품질지수(AQI·Air Quality Index)는 179로, 인도 뉴델리(187)에 이어 세계 주요 도시 중 두 번째로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 서울시 대기환경홈페이지

자료: 서울시 대기환경홈페이지



중앙일보가 서울시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올해 초미세먼지는 2014년 공식 측정 이후 가장 '최악'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지난 26일까지 85일 중에서 초미세먼지가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치(24시간 평균 농도 25㎍)를 넘어선 날이 52일로 61%나 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40일(47%)보다 12일이나 많다. WHO 권고는 '하루 24시간에 걸친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가 25㎍을 넘어서면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는 의미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초미세먼지 시간 평균 농도가 90㎍/㎥ 이상 2시간 지속할 때 발령된다. 서울시는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 호흡기 또는 심혈관질환 있는 시민과 노약자·어린이 등은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며 "실외 활동이나 외출 시 황사용 마스크나 방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