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준희 스윙스 사과 메시지 삭제 후 “세상이 참 싫다”

중앙일보 2017.03.30 05:50
故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SNS를 통해 스윙스의 사과 메시지를 공개한 뒤 돌연 삭제했다. 이후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최준희는 29일 오후 자신의 SNS 통해 “나는 점점 사라지는 별과도 같아 어두 컴컴한 밤하늘 속엔 항상 빛나는 별들, 그 수많은 별 사이엔 가려진 별들도 존재하는 법”이라며 “그런 별이 되지 않으려 얼마나 노력했는데 내가 원하는 것들을 참아가면서 얼마나 힘들었거늘 그 노력이 사라진다니 세상이 참 싫다”며 자신이 그린 그림을 게재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공개된 사진에는 긴 머리를 늘어뜨린 여성이 슬픈 눈빛으로 응시하고 있다.
 
최준희는 이어 “학교에서 약하다거나 작다거나 못생겼다거나 아무런 이유 없이 당해야 했던 아이들, 그저 아무것도 모르고 괴롭힘을 당하고 밟히고 맞고 지내온 것에 대해 어른들은 니가 잘못한 것이 있으니 그렇겠지 하시는데 이게 과연 아이들의 잘못일까요?”라고 물었다.
 
또한 “이런 아이들을 보듬어 주지 못하고 바쁘단 핑계로 나 몰라라 하는 어른들의 잘못도 있는 거 아닐까요? 위로의 한마디라도 전해주세요. 잠깐이라도 힘을 낼 수 있게”라고 당부했다.
 
앞서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 양이 랩 가사로 자신의 가족들에게 괴로움을 안겼던 래퍼 스윙스를 용서해야 할지 고민에 빠졌다. 최준희 양은 29일 자신의 SNS에 스윙스가 보내온 장문의 메시지를 공개하며 ‘사과를 받아줘야 하는 건가요’라고 적었다.
 
스윙스는 지난 2010년 발표한 래퍼 비즈니즈의 앨범 ‘자아’ 수록곡 ‘불편한 진실’ 가사로 고인이 된 최진실과 자녀 환희 군과 준희 양을 모욕했다는 논란을 초래한 일이 다시 화두에 오르자 준희 양에게 직접 만나서 사과하고 싶다고 전했다.
 
공개된 메시지에 따르면 스윙스는 최양에게 "조심스럽게 쪽지를 보낸다"고 말문을 열며 "너무 당황스럽겠지만 제가 사과를 꼭 만나서 하고 싶다"고 밝혔다.
 
스윙스는 "7년 전에 제가 저지른 일 때문에 가족 분과 준희 학생 그리고 너무나 많은 분이 상처를 받았다"며 "옛날에 그 노래가 나온 뒤 연락을 받은 분들이 저에게 '노래 유통을 금지하고, 사과문을 올리고, 유가족분들에게는 연락을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 당시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사과문을 올리는 것이라 생각했고, 많은 사람들이 이용했던 싸이월드에 사과문을 올린 적이 있다"며 "연락을 드려 직접 찾아뵙고 사과를 하고 싶었지만, 당시 준희씨와 환희씨의 나이가 너무 어려서 찾아가 사과를 하는 게 오히려 큰 상처일 것 같았다"고 했다.
 
그는 "저도 한명의 사람으로서 사건 이후 매일 죄책감에 시달렸다"고 털어놓으며 "사과를 통해서 용서를 바라기보다는 조금이라도 저 때문에 받은 상처를 낫게 하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또 최양이 논란과 관련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글에 대해서 "저에 대해서 언급한 것을 보고 놀랐다. 지금까지 저한테 전달이 안됐다"며 "그때 알았으면 무조건 바로 연락을 드렸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