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를 알아보는 스마트폰, 얼굴 마주치자 잠금장치 풀렸다

중앙일보 2017.03.30 00:00 종합 3면 지면보기
배터리 악몽 딛고 화려한 귀환 
갤럭시S8(중앙일보 지면 사진이 실물크기입니다.)

갤럭시S8(중앙일보 지면 사진이 실물크기입니다.)

‘최강 스펙’ 갤럭시S8 뉴욕서 공개 갤럭시가 돌아왔다.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새 스마트폰 갤럭시S8과 S8플러스를 공개했다. 신제품엔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빅스비’, 빠른 잠금 해제를 돕는 얼굴 인식 기능, 각종 전자제품을 제어하는 사물인터넷(IoT) 등 신기술이 대거 장착됐다. 또 디스플레이 테두리를 확 줄여 S7보다 화면을 18% 키웠다. S8으로 삼성전자가 노트7의 배터리 사태 충격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지난가을 노트7 단종으로 지난해 4분기 삼성전자는 5년 만에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에 뒤져 2위를 기록했다. 사진은 실물 크기의 갤럭시S8. 

‘최강 스펙’ 갤럭시S8 뉴욕서 공개
안면인식 기능 세계 최초 도입
눈 감은 상태로는 잠금해제 안 돼
자는 동안 몰래 인식, 악용 차단
노트7 사태로 배터리 용량 줄여
“실추된 고객 신뢰 회복이 관건”

 
관련기사
테두리(베젤)가 거의 사라져서인지 화면이 확 커져 보인다. 전작인 S7엣지보다 0.4mm가 두꺼워졌는데도 손에 쏙 들어오는 느낌이 좋다. 삼성전자가 미국 뉴욕에서 29일(현지시간) 공개한 스마트폰 신작 갤럭시S8과 S8플러스를 상징하는 단어 하나를 고르라면 ‘진화’다. 디자인부터 기능까지 크게 달라졌다.
 
먼저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장착한 안면인식 기능. 화면 상단의 환경설정에서 ‘안전하게 얼굴인식 사용하기’라는 문구를 터치하자 ‘휴대전화와 얼굴 사이 거리를 8~20cm 유지하세요’라는 문구가 떴다. 적당한 거리를 두고 스마트폰을 쳐다보자 영상 촬영 카메라가 내 얼굴을 인식한다. 이제 얼굴이 잠금장치로 등록됐다. 얼마나 빨리 잠금이 풀릴까. 탁자에 내려뒀던 폰을 쳐다보자마자 화면 잠금이 열렸다. 노트7에 장착됐던 홍채인식에 이어 꽤 화제를 모을 듯하다. 물론 홍채인식 기능도 S8에 포함됐다.
 
하지만 누군가가 잠에 곯아 떨어진 내 얼굴에 폰을 들이대 잠금장치를 열면 어떻게하나. 다행히 눈을 감고 폰을 쳐다보니 얼굴을 인식하지 못했다.
 
최승민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품기획 담당은 “보안 강도가 높은 홍채와 지문은 삼성페이에 활용하고, 안면인식은 스마트폰 잠금해제 등 보완 기능으로 쓰면 편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링컨센터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인공지능 ‘빅스비’를 탑재한 새 스마트폰 갤럭시S8을 소개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링컨센터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인공지능 ‘빅스비’를 탑재한 새 스마트폰 갤럭시S8을 소개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S8은 5.8인치, S8플러스는 6.2인치로 노트7(6인치)만큼이나 커졌다. 상하좌우 베젤을 없애면서 화면비율이 기존 16대 9에서 18.5대 9가 됐다. 세로로 길어진 셈이다. 길어진 화면은 여러 창을 열어 작업을 하는 멀티태스킹에 최적화됐다. 전작에서는 유튜브 영상을 보다가 텍스트 작업을 하려고 문자입력 창을 띄우면 영상 화면을 덮어서 감상이 중지됐다. S8·S8플러스에서는 문자 입력 창을 띄우면 유튜브 영상이 상단으로 밀려 올라가 중단 없이 감상할 수 있고, 하단에서 텍스트 작업이 가능했다. 댓글 달기가 편리해졌다. 화면 상단에 어떤 창을 올려놓을지 선택할 수 있는 ‘스냅 윈도’ 기능도 추가됐다. 네이버를 실행시켜놓고 스냅윈도 창을 만들어 프로야구 문자중계 창에 씌운 뒤 손끝으로 밀어 올리면 화면 상단에 문자 중계창이 고정돼 경기 상황을 감상할 수 있었다.
 
S8·S8플러스는 사물인터넷(IoT) 기능을 크게 강화했다. ‘삼성커넥트’란 앱을 통해 스마트폰과 집안 모든 가전을 연결할 수 있다. 앱을 열면 냉장고·세탁기·TV·청소기 등 연결된 가전 목록이 뜨는데 냉장고를 터치하자 냉장고 속 현재 모습이 화면에 나타났다. 냉장고에 달린 카메라가 내부를 촬영한 장면이다. 앞으로 삼성전자가 내놓는 모든 전자제품엔 이런 IoT 기능이 장착된다.
 
두 모델은 모두 옆 디스플레이가 곡면인 엣지형으로 출시됐다. 터치를 안 했는데도 작동하는 이른바 ‘유령 터치(ghost touch)’ 문제를 해결했기 때문이다.
 
가전제품과 연결, 앱으로 냉장고 속 확인도
 
베젤을 줄이느라 하단의 물리적 홈버튼이 사라졌다. 삼성전자 측은 “홈버튼 자리를 압력 센서로 대신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S8플러스의 배터리 용량은 3500mAH로 노트7 보다 100mAH(2.8%) 줄었다. 배터리 용량을 늘린 게 노트7 발화 사태의 원인이 된 까닭에 안전한 길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이번에 사용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의 경우 속도가 20%가량 빨라졌지만 전력 소모는 20% 이상 줄었다는 게 삼성 측의 설명이다. 배터리는 스마트폰의 두뇌인 AP에서 많이 소모된다. 갤럭시S8과 S8플러스는 다음달 21일 국내에 출시된다. 예약 판매는 다음달 7일부터 열흘 간 진행된다.
 
삼성전자는 노트7 사용자들을 초청한 별도의 세션을 열고 그간 안전성 강화에 들인 노력을 상세히 설명했다.
 
노근창 HMC투자증권 연구위원은 “노트7 사태로 미국 등 해외 시장에서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대한 신뢰도가 예전 같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안전 시스템과 성능 강화 등 제품력으로 떨어진 신뢰를 얼마나 빨리 회복하느냐가 관건”이라고 진단했다.
 
뉴욕=박태희 기자, 서울=임미진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