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 속옷만 보면 기분 좋아”…수백점 훔친 50대 이혼남 구속

중앙일보 2017.03.29 09:55
대구 강북경찰서는 29일 수백점의 여성 속옷을 훔친 혐의(상습절도)로 A씨(50)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달 7일 오후 1시쯤 대구시 북구 B씨(43)집에 침입해 빨래건조대에 널린 여성 속옷 2점을 훔치는 등 2011년부터 최근까지 모두 37차례에 걸쳐 여성 속옷 849점(시가 239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다. A씨는 대문이 열린 주택에 침입해 빨래건조대에 널린 여성 속옷을 훔치는 수법을 주로 사용했다.훔친 속옷은 팬티, 브래지어 등 종류별로 분류해 자신의 집 장롱과 서랍 속에 보관했다.
10년 전 이혼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여성 속옷만 보면 기분이 좋아 나도 모르게 자주 손을 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캐고 있다.

빨래건조대에 있는 여성 속옷 상습적으로 훔쳐

대구=최우석 기자
choi.wooseok@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