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강정마을 "美 보고서대로 미군기지 절대 안돼"

중앙일보 2017.03.28 18:44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이 미군기지화 여부를 놓고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5일 외국 함정으로는 첫 입항한 미 구축함의 규모와 기항 이유가 미 해군장교가 작성한 보고서의 제안과 비슷하다는 지적 때문이다.

 강정마을회는 28일 “미 함정의 제주기지 입항은 미 해군이 미리 작성한 보고서대로 진행되는 은폐공작”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논란은 미 해군 데이비드 J. 서치타(David J. Suchyta) 중령이 2013년 미 육군대학에 제출한 ‘제주 해군기지: 동북아의 전략적 함의’(Jeju Naval Base: Strategic Implications for Northeast Asia) 보고서의 내용 때문이다. 

 그는 보고서에서 “제주기지가 완공되면 한·미·중의 관계를 고려할 때 알레이버크(Arleigh Burke)급 구축함이 첫 기항에 적합하다”고 작성했다. 실제 제주민군항에 첫 기항한 미 해군의 배는 길이 153.8m, 만재톤수 8400t의 알레이버크급 함정인 스테뎀(USS Stethem)함이었다

 아울러 그는 “바다에 오래 머물렀다면 ‘승조원 휴식’을 강조할 수 있다”는 제안과 “중국이 도발로 간주 할 수 있어 제주도의 항공모함 기항은 미룰 필요가 있다”는 견해도 냈다. 
 해군에 따르면 스테뎀함은 지난 17~21일 동해상에서 한·미 연합 해상전투단훈련을 마치고 군수적재와 승조원 휴식차 제주로 왔다. 

 고권일 강정마을회부회장은 “보고서에 나와 있 듯 수년전부터 준비한 면밀한 군사작전으로 최신의 줌왈트급 이지스함이나 항공모함을 배치해 제주해군기지를 미군기지화 하려는 의도를 두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해군 측은 "서치타 중령의 보고서는 개인적인 견해"라는 반응이다. 최태복 해군본부정훈공보실장은 “미국 등 우방국의 함정들은 언제든 제주기지에 기항할 수 있는 만큼 미 해군의 요청을 받아들인 것”이라며 “서치타 중령의 보고서는 우리와 어떠한 공유나 논의도 없었고, 미 해군 측에서도 개인의견이라고 밝혀왔다”고 말했다.
 
 한편 스테뎀함은 지난 26일 오후 미 해군 7함대 모항인 일본 요코스카(橫須賀) 기지로 떠났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