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외부 충돌설' 자로, 침묵 이어지자…네티즌 설전 벌어져

중앙일보 2017.03.27 08:43
[자로 페이스북 캡처]

[자로 페이스북 캡처]

'세월호 잠수함 충돌설'을 제기한 네티즌수사대 '자로'의 페이스북에 침묵이 이어지자 온라인 설전이 갈수록 격화되고 있다. 
 
자로는 24일 "세월호 인양을 조용히 지켜보고 있다"며 "부디 진실이 떠오르기를 (빈다)"고 적었다. 최신 글인 이 글에는 27일 오전 7시 30분 기준 440개의 댓글이 달렸다.


한 네티즌은 "진실을 보았다"며 "별 오두방정은 다 떨더니"라고 비웃는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네티즌은 "명확한 증거 없이 추측성으로 잠수함 충돌이라고 말했는데 허위로 판명 나면 관련자들 전부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자로의 게시글에 공격이 계속되자 이를 지적한 이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외부충돌이 맞네 아니네'를 두고 초점이 맞춰진 것이 올바른 것인가"라며 "문제는 추측이 나오기 전에 속 시원히 원인 규명을 하지 못한 것 아니겠냐"고 반문했다. 또, "3년 만에 열람하는 증거물에는 훼손이 있어 결론을 말해주기 어려울 것"이라며 "수많은 공격과 폄훼에 시달리실 것이라고 생각한다. 진실에 대한 갈망이 가치 있고 귀중한 것이었다고 생각하겠다"고 자로의 편에 선 사람도 존재했다.


자로는 지난해 12월 26일 8시간 49분 분량의 다큐멘터리 세월엑스(SEWOL X)를 공개했다. 전날인 25일 JTBC와 인터뷰에서 "(그동안 과적을 침몰 원인으로 지적하던데) 세월호가 1~2년 운항하면서 과적한 게 한두 번이 아니다. 쿵 소리가 나며 배가 쏠렸다는 생존자 증언이 많다"며 외부 충격을 세월호 침몰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자로는 세월호 인양이 본격화된 뒤인 지난 22~24일 "세월호야 제발" "세월호를 똑바로 세워 물속에 잠긴 좌현 쪽을 보고 싶다" "인양을 조용히 지켜보고 있다" 등 페이스북에 매일 글을 올려왔다. 하지만 25일 밤 세월호 선체가 완전 인양된 후에는 아무런 글을 올리지 않고 있다. 


하부가 모두 드러난 세월호에서는 침몰할 정도의 큰 충돌 흔적은 발견되지 않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이에 대해 "검증은 세월호가 완전히 뭍으로 옮겨진 이후부터 가능하다"며 말을 아끼고 있다. 의혹들 대부분은 선체가 목포신항으로 옮겨진 후 선체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져야만 명확히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