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란 “이스라엘 테러 지원 혐의 미국 회사 15곳 제재”…다시 출렁이는 미국-이란 관계

중앙일보 2017.03.26 23:20

[사진 이란 외교부]

[사진 이란 외교부]

 
이란 정부가 미국 군수 회사들이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에 대한 테러행위를 지원하고 인권을 침해했다는 이유로 제재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란 외무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금부터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15개 미국 회사와 사업상 접촉하는 행위는 불법이다. 이란 의사법권 내 이들 회사의 자산은 모두 동결한다”고 발표했다. 이 회사와 관련된 개인에 이란 입국 비자도 발급하지 않는다.

 이란 정부가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미국 회사는 대표적인 군수업체 레이시온과 유나이티드 테크놀로지스 등이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지난 24일 ‘이란·북한·시리아 대량파괴무기(WMD) 확산방지법’을 위반한 개인과 기업 등 30개를 추가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