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타크래프트, 19년 만에 영화관에서 즐기는 듯한 고화질로 재출시

중앙일보 2017.03.26 15:49

블리자드가 개발한 전략 게임 '스타크래프트' [사진 블리자드 홈페이지]

블리자드가 개발한 전략 게임 '스타크래프트' [사진 블리자드 홈페이지]

 
1998년 나온 스타크래프트가 발매 19년 만에 그래픽을 개선한 초고화질(UHD)판으로 국내 팬을 만난다. 스타크래프트는 발매된 지 19년이 됐지만 지금도 국내 PC방 게임 중 점유율 10위권에 들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2007년 기준 스타크래프트 전 세계 판매량 950만장 중 절반 가까운 450만장이 국내에서 팔렸다.

 26일 스타크래프트 개발사인 미국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마이크 모하임 최고경영자(CEO)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기자 회견에서 “올해 여름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버전을 발매한다”고 밝혔다.

 리마스터 버전은 지금은 거칠게 보이는 1998년 판 그래픽을 UHD급으로 매끈하게 다듬고, 극장 영화와 같은 와이드 스크린 화면비로 전환 기능도 지원한다. 모하임 CEO는 “한국 사용자 의견을 듣고 작품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조작키와 적을 움직이는 인공지능(AI) 등 게임 구조는 최대한 그대로 두고자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기존 스타크래프트의 사용자 계정이 연동돼 예전 팬들도 리마스터 버전을 즐길 수 있다. 게임 언어로 한국어도 지원한다. 지금까지 스타크래프트는 영어로만 지원됐다.

 지금껏 1만5000원이던 기존 스타크래프트는 이번 달 31일부터는 누구나 다운로드할 수 있는 무료 소프트웨어(SW)로 전환된다. 리마스터판은 올해 여름 ‘SW 업그레이드’ 상품 형태로 발매된다. 판매가는 공개되지 않았다.  블리자드는 2010년 후속작인 ‘스타크래프트2:자유의 날개’를 한국에 발매했지만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