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4월 초엔 문재인이 공포증 생겨…우리 후보 당선”

중앙일보 2017.03.26 14:42
국민의당 전라북도 제19대 대통령선거후보자 선출 완전국민경선이 열린 26일 오후 전북 전주시 덕진구 전주실내체육관에서 박지원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당 전라북도 제19대 대통령선거후보자 선출 완전국민경선이 열린 26일 오후 전북 전주시 덕진구 전주실내체육관에서 박지원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26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에 대해 “4월 초엔 문재인 공포증이 생긴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이날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선후보자 선출 2차 전국순회경선에서 “이번 대통령 선거는 우리 국민의당 후보와 문재인 후보의 1대1 구도가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의 호남 인사차별, 예산차별을 우리 모두는 알고 있다. 문재인의 대북송금특검 거짓말과 변명을 모두 알고 있다”며 호남 내 반문정서를 자극했다.
 
박 대표는 또 “전두환의 표창 이런 것을 (자신이 자랑하듯 말했다는 사실을) 부인했다가, 이제 그 사진(특전사 시절 사진)을 자기는 몰랐고 참모들이 골라줬다고 하는 이런 문재인의 행태를 잘 알고 있다”고 ‘전두환 표창 논란’에 대한 문 후보의 대응방식을 비판했다.
 
박 대표는 또 전날 광주ㆍ전남ㆍ제주권역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 투표자 수가 6만 명을 돌파한 점을 거론하면서 “경선이 대박이 났다. 누가 호남에서 우리 국민의당 후보를 위해 이렇게 투표해줄까를 예측했나”라며 “위대한 우리 호남민들은 다시 한 번 국민의당이 집권하라는 기회를 줬다”고 강조하며 국민의당 후보의 대선 승리를 확신했다.
 
그는 “모든 분들은 문재인 대세론을 얘기했지만 어제 광주ㆍ전남ㆍ제주, 오늘 전북을 보더라도 대한민국 차기 대통령은 국민의당 후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호남의 발전을 위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반드시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당선되도록 전라북도 도민 여러분이 앞장서 달라”고 호소했다.


전날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후보가 대선 경선 최대 승부처인 광주ㆍ전남ㆍ제주에서 박주선ㆍ손학규 후보를 상대로 약 60%의 지지를 받으며 승리했다.


당 안팎에서는 ‘문재인 공포증’의 발로라는 주장부터 안 후보의 새정치 이미지와 미래 대비 능력 등을 높게 샀기 때문이라는 분석까지 다양한 분석을 내놓고 있다.


안 후보도 이날 개표결과 발표 후 입장문을 내 “오늘 저의 승리는 문재인을 꺾고 국민의당 중심의 정권교체를 하라는 요구”라고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