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재균, SF 선수단이 뽑은 '스프링캠프 최고 신인'

중앙일보 2017.03.26 09:45
초청선수 신분으로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에 나서고 있는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올해의 스프링캠프 신인상'을 받았다. 
성패트릭의 날에 녹색 패션을 한 황재균

성패트릭의 날에 녹색 패션을 한 황재균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황재균이 '2017 바니 뉴전트 어워드'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26일 발표했다. 샌프란시스코는 1988년부터 매년 스프링캠프에서 우수한 성과를 낸 신인 선수를 선정해 수상한다. 이 상의 원래 이름은 '해리 K. 조던 어워드.'  이후 93년부터 2003년까지 샌프란시스코 구단에서 일하다 2014년 세상을 떠난 트레이너 바니 뉴전트를 기려 이름을 바꿨다. 팀 선수들과 코치 등 선수단 투표로 결정되는 이 상은 개인 성적도 중요하지만 팀 전체에 미친 영향 등도 기준이 된다. 
 
이 상을 받은 역대 30명의 선수 가운데 25명이 빅리그 데뷔에 성공했다. 2007년 이 상을 받은 팀 린스컴은 그해 메이저리그에서 7승을 거둔 뒤 2008년과 2009년 2년 연속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받았다. 2011년 이 상을 받은 브랜던 벨트 역시 현재 샌프란시스코 주전 1루수로 자리 잡았다. 
 
올 초 샌프란시스코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시범경기에 나선 황재균은 제한된 기회 속에서도 타율 0.297(37타수 11안타), 4홈런·10타점을 기록했다. 신인 선수 가운데서 눈에 띄는 성과를 내는 데 성공했다. '팀에 긍정적인 에너지를 준다'는 현지 매체의 보도도 있었다. 개막 엔트리 진입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지만 첫 선을 보인 무대에서 확실한 눈도장을 찍은 것만은 확실하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