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잠수선, 세월호 7배 무게도 운송 가능

중앙일보 2017.03.25 01:58 종합 3면 지면보기
세월호를 목포신항으로 옮기는 역할은 반잠수식 선박이 맡았다. ‘도크와이즈 화이트 말린(Dockwise White Marlin)’이란 이름의 배다. 해상 대형 구조물·선박 운송 전문 선사인 네덜란드 도크와이즈사(社) 소유로 중국 광저우조선소에서 2013년 건조했다. 길이 217m, 폭 63m의 초대형 선박이다. 길이 145m, 폭 22m의 세월호를 너끈히 실어 나를 수 있는 규모다. 최대 적재 중량은 7만2146t에 이른다. 세월호(1만t 안팎)의 7배 무게까지 운송 가능하다. 이 선박은 자항선(Self Propelled Barge)이라고 불리는 종류의 배다. 동력장치가 없어 예인선이 끌어줘야 움직이는 일반 바지선과 달리 스스로(Self) 움직이는(Propelled) 바지선(Barge)이라고 해서 그런 이름이 붙었다.
 

길이 217m, 물 채워 부분 잠수
구조물 올린 후 물 빼면 떠올라

이 선박은 부력을 이용해 부분 잠수했다가 다시 떠오르는 기능(반잠수)이 있다. 배 뒷부분의 공간에 물을 단계적으로 채워 가라앉게 한다. 떠오를 땐 물을 밖으로 빼내는 방식이다. 이 기능을 활용해 바다 한가운데 떠 있는 대형 선박이나 구조물을 실어 항구로 옮기거나 반대로 항구에 있는 시추선 같은 선박·구조물을 바다로 옮기는 역할을 한다. 물 위에 떠 있는 것을 건져낼 때 손을 물 밑으로 넣었다가 다시 올리는 것과 비슷한 원리로 움직인다. 김길수 한국해양대 해사수송과학부 교수는 “반잠수식 선박은 해상크레인과 달리 아래쪽에서 구조물을 받쳐 올리는 방식”이라며 “다른 방법에 비해 선체나 구조물의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