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오후 10시 반잠수선 선박 ‘바로 위’ 성공…선적 임박

중앙일보 2017.03.24 23:09
 
재킹 바지선 두대에 묶여 인양중인 세월호가 24일 밤 진도 앞바다에서 반잠수식 선박에 선적되고 있다. [사진 KBS 캡처]

재킹 바지선 두대에 묶여 인양중인 세월호가 24일 밤 진도 앞바다에서 반잠수식 선박에 선적되고 있다.[사진 KBS 캡처]

세월호가 반잠수식 선박에 거치되기 위한 위치 조정에 성공했다. 세월호는 24일 오후 10시 반잠수선 메인 데크 정중앙에 자리 잡았다. 이후 반잠수선이 올라가 세월호를 받치게 되면 거치가 최종 완성된다.

 세월호는 해수면 13m까지 인양돼 잭킹바지선 2척에 쇠줄로 묶인 상태다. 예인선 5척이 이 바지선을 반잠수선이 있는 곳까지 3㎞ 끌고 왔다.

 세월호가 반잠수선 안쪽에 자리를 잡으면 바지선과 세월호를 연결한 쇠줄을 풀고 바지선도 분리하게 된다. 이후 반잠수선이 부상하면서 세월호를 떠받치게 되면 이번 인양 작업의 중대 고비를 넘기게 된다.

 24일은 조수 흐름이 약한 시기인 소조기 마지막 날이다. 25일부터는 물살이 세지는 중조기로 들어간다. 반잠수선에 세월호 선체를 선적하는 작업이 성공하면 25일부터 고박과 배수작업이 진행된다. 물속에 있던 선체 부분이 해수면 위로 올라온 뒤 물을 배출하는 데, 이때 기름으로 해상 오염이 되지 않도록 방재작업도 병행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