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인회계사 1차 시험 1708명 합격…5.3대 1 경쟁률

중앙일보 2017.03.24 22:58
[사진 공인회계사시험 홈페이지 캡처]

[사진 공인회계사시험 홈페이지 캡처]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26일 실시한 2017년도 제52회 공인회계사 1차 시험 합격자 1708명을 선발해 발표했다고 24일 밝혔다.
 
 응시원서를 접수한 1만117명 중 972명이 시험에 응시했고 이 중 1708명이 합격해 경쟁률은 5.3대 1을 보였다. 최저합격 점수는 총점 379.0점(550점 만점), 평균 68.9점으로 지난해보다 2.5점 낮았다.
 
 수석 합격자는 서울대 재학생인 만 20.3세의 이준호씨이며 최연소 합격자는 역시 서울대 재학생인 만 20.1세의 최인혁씨다. 최연장 합격자는 연세대를 졸업한 만 52.1세의 김정명씨이다.
 
 연령대별로는 20대 중·후반(25∼29세)이 49.9%로 가장 많고 20대 초·중반 42.1%, 30대 초·중반 7.1% 등이다. 남성이 73.7%, 여성이 26.3%이다. 대학 재학 중인 합격자가 75.3%에 달하고 경상계열 전공이 79.5%로 압도적이다.
 
 올해 2차 시험 응시 예상인원은 1차 시험 합격자와 1년간 2차 시험을 유예 받은 작년 1차 시험 합격자 등 3081명으로 경쟁률이 3.6대 1이다. 2차시험은 5월 11∼23일 응시원서를 접수한 후, 6월 24~25일(토·일) 양 일간 실시한다. 최종 합격자(최소선발예정인원 850명)는 8월 25일(금)에 발표 예정이다.
 
 합격자 응시번호는 금융감독원 공인회계사시험 홈페이지(cpa.fss.or.kr)와 금융위원회 홈페이지(www.fs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성적은 금융감독원 공인회계사시험 홈페이지에서 로그인해 조회할 수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