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반잠수선 인근 200m 접근…오늘 밤 선적 작업 마무리 되면 힘든 고비 넘겨

중앙일보 2017.03.24 21:19
반잠수선 선박에 가까이 접근한 세월호. 우상조 기자

반잠수선 선박에 가까이 접근한 세월호. 우상조 기자

 
세월호가 인양 작업의 최대 고비인 반잠수선 선적 작업에 들어갔다.
 
 24일 해양수산부는 오후 8시 30분 세월호가 대기 중인 반잠수선 인근 200m까지 접근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선명이 ‘도크 와이즈 화이트 마린’인 이 반잠수식 선박은 수면 아래 13m까지 내려갔다가 부상할 수 있다. 2015년에 건조된 초대형 바지선인 도크 와이즈 화이트 마린은 길이가 축구장 두 개를 합친 212m에 이른다. 세월호 무게 7배에 달하는 7만2000t 화물을 한꺼번에 실을 수 있다.
 
 해수부는 곧 세월호의 선적 작업에 착수했다. 세월호는 해수면 13m까지 인양돼 2대의 잭킹바지선에 와이어로 묶인 상태다. 5대의 예인선이 이 바지선을 반잠수선이 있는 곳까지 3㎞를 끌고 왔다.
 
 반잠수선에 적재할 수 있는 공간의 길이는 160m이지만 세월호는 길이가 145m에 달해 오차범위가 15m밖에 되지 않는다. 세월호가 반잠수선 안쪽에 자리를 잡으면 바지선과 세월호를 연결한 와이어를 풀고 바지선도 분리하게 된다.
 
 이후 반잠수선이 부상하면서 세월호를 떠받치게 되면 이번 인양 작업의 중대 고비를 넘긴다. 소조기가 끝나고 강한 조류가 오더라도 세월호는 다시 가라앉지 않는다. 목포 신항에는 다음 달 초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수부는 도착 시점을 다음 달 4일로 예상했지만 작업이 빨라지면 2일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