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응천 "검찰이 청와대 압수수색, 웬일로?"

중앙일보 2017.03.24 19:57
[중앙포토]

[중앙포토]



24일 검사 출신 조응천(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날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해 "두고 볼 일"이라고 밝혔다.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검찰이 청와대 압수수색? 웬 열?"이라며 "압수수색 영장 집행이 아니라 임의제출이라는 말도 있으니 좀 더 두고 봐야겠다"고 적었다.
 
그는 "검찰총장의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신병처리 방향 결정이 주말을 넘길 거라고 합니다만, 고심하는 척 보이기 위한 시간 끌기에 불과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사진 조응천 의원 페이스북]

[사진 조응천 의원 페이스북]

 
그는 또 "지난 22일 새벽, 박 전 대통령 측 손범규 변호사가 기자들에게 '악의적 오보, 감정 섞인 기사, 선동적 과장 등이 물러가고 진실이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하는 것을 보았다. 진실을 밝히기 위해 애쓰신 검사님들과 검찰 가족에게 경의를 표한다'는 문자를 보냈다는 뉴스를 접하고 손 변호사가 X맨이 아닌가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했다.
 
이어 "이런 문자가 돌아다니면 검찰이 불구속하고 싶어도 봐줬다는 의심을 받을까 두려워 절대 불구속 결정을 하지 못할 것 아닙니까?"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이날 오후 4시 40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했지만, 청와대의 경내진입 거부로 수사에 필요한 자료를 청와대로부터 임의제출 형식으로 전달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