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청와대는 더는 사법당국의 정당한 법 집행 가로막지 말라"

중앙일보 2017.03.24 19:24
청와대. [중앙포토]

청와대. [중앙포토]



24일 더불어민주당이 청와대 압수수색을 실시한 검찰의 경내 진입을 거부한 청와대에 "더는 사법당국의 정당한 법 집행을 가로막지 말라"고 촉구했다.
 
고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검찰의 경내 진입은 안 된다는 청와대 입장에 "청와대의 변명은 사법당국의 압수수색을 막을 근거가 되지 못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 대변인은 "검찰이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산하 사무실 3곳을 압수수색했다. 만시지탄이지만 검찰의 압수수색을 환영한다"며 "그러나 청와대는 경내 진입은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검찰과 연풍문에서 압수수색을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그는 "대통령조차 없는 청와대에 도대체 무슨 대단한 비밀이 있다는 말인지 묻고 싶다"며 "그곳에 만약 비밀이 있다면 그것은 국정농단의 진실을 밝혀주고, 세월호 7시간의 비밀을 밝혀줄 증거일 뿐"이라고 했다.
 
이어 "청와대는 헌재에서 탄핵이 인용된, 파면된 대통령의 공범일 뿐"이라며 "국민과 역사의 죄인들이 사법당국의 정당한 법 집행을 가로막는 것은 후안무치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청와대 측에서 넘겨주는 자료를 임의 제출 형식으로 전달받는 것이 아니라 당당하게 청와대에 들어가 수사에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모든 증거를 확보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