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잠시 뒤 오후 7시 무렵 반잠수식 선박에 도착

중앙일보 2017.03.24 18:54

24일 오후 전남 진도군 세월호 사고 해역에서 수면 위 13m까지 올라온 세월호가 2척의 잭킹바지선에 와이어로 묶여 반잠수식 선박으로 이동을 기다리고 있다. [중앙포토]

24일 오후 전남 진도군 세월호 사고 해역에서 수면 위 13m까지 올라온 세월호가 2척의 잭킹바지선에 와이어로 묶여 반잠수식 선박으로 이동을 기다리고 있다. [중앙포토]

오후 2시쯤부터 반잠수식 선방 방향으로 이동하기 시작한 세월호가 잠시 뒤인 오후 7시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양 지점과 반잠수식 선박까지 거리는 약 3km 정도다.

 이동에는 예인선 5척이 동원됐다. 예인선이 세월호를 고박한 2척의 재킹바지선을 쇠줄로 묶어 이동하는 방식을 썼다.

 세월호가 반잠수식 선박에 도착해 위에 위치되면, 도킹을 시도한다. 여기에 걸리는 시간이 3~4시간이고, 반잠수식 선박에 완전히 고정되는 시간은 오늘 자정쯤으로 예상된다.

 김현태 세월호 인양추진단 부단장은 “세월호가 반잠수식 선박에 적재되면 인양의 가장 큰 고비를 넘기게 된다”라며 “이때부터는 소조기 여부의 영향도 받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목포신항 도착이 4월 4일에서 2일로 앞당겨 질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세월호는 반잠수선 위에 오른 뒤 고정시키는 작업을 하고 물을 빼는 작업을 받는다. 이때 유실물이 함께 나올 수 있고 오염물질도 제거해야 해 2~3일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목포 신항까지 87㎞를 이동하는 데는 하루 정도 걸린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