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슈틸리케 감독, "거취 고민보다 월드컵 본선행에 전념"

중앙일보 2017.03.24 17:29
출처=대한축구협회

출처=대한축구협회

 
"거취 고민보다 월드컵 본선행에 전념하겠다."
중국과의 경기에서 졸전 끝에 패한 울리 슈틸리케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이 이렇게 말했다.
 
 한국은 지난 23일 중국 창사에서 열린 2018년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6차전에서 중국에 0-1로 졌다. 한국은 3승1무2패(승점 10점)로 1위 이란에 승점 4점 뒤진 조 2다. 3위 우즈베키스탄에 승점 1점, 4위 시리아에 승점 2점 차로 쫓기고 있다.
 
조2위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본선직행을 장담할 수 없는 처지다. 슈틸리케 감독의 단조로운 전술, 일관성 없는 선수 선발 등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일부 축구팬들은 경질을 요구하고 있다. 
 
24일 귀국한 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파주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인터뷰를 가졌다. 슈틸리케 감독은 "최종예선에서 2패를 당했지만 앞으로 좋은 방향으로 갈 수 있다는 믿음이 있다"며 "축구계 40여년을 종사하며 지도자 임기가 여러상황에 좌지우지되는걸 잘 알고 있다. 거취 문제에 신경쓰기보다 이 팀과 어떻게서든지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진출해야한다는 생각만으로도 충분히 바쁘다. 그것에만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시리아와 7차전을 앞두고 있다. 슈틸리케 감독은 "한국은 8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선수들 뿐만 아니라 감독인 저도 책임감이 부담감으로 이어진거 같다"며 "좀 더 적극적인 경기에 임하고, 볼점유율을 높이면서도 효율적인 축구를 해야한다. 마무리까지 연결하도록 연구하겠다. 지난 경기에 잘못된 점을 냉정하게 분석해 해결책을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파주=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