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구를 '베프'라고 느끼는 의외의 순간

중앙일보 2017.03.24 16:43
[사진 유튜브 캡쳐]

[사진 유튜브 캡쳐]

친구 관계에 관한 재미있는 동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최근 베타니 모타(Bethany Mota)라는 유튜버가 친한 친구와의 관계를 다룬 동영상을 공개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 중 ‘네가 친구와 가장 친한 친구라고 느낄 때’라는 주제에 많은 네티즌들이 흥미를 보였다. (영상 4분 55초부터 시작)
 
영상 속 두 여성은 피자를 먹다가 한 조각만을 남겨둔 상태다.
 
핸드폰을 보던 친구는 다른 친구가 마지막 한 조각에 손을 가져다 대는지도 모르고 자신도 피자를 향해 손을 뻗는다.
[사진 유튜브 캡쳐]

[사진 유튜브 캡쳐]

 
이를 목격한 여성은 “너 먹어”라며 손을 떼는 모습을 보인다. 핸드폰을 하던 친구는 “진짜 그래도 돼?”라고 물었고 친구는 “응. 괜찮아”라고 답한다.
[사진 유튜브 캡쳐]

[사진 유튜브 캡쳐]

 
친구의 호의를 받은 여성은 피자를 바라보며 “이건 우리 우정의 이정표 같은 거야”라고 되새기며 친구를 애정 가득한 눈빛으로 바라본다.
 
[사진 유튜브 캡쳐]

[사진 유튜브 캡쳐]

‘맛있는 것도 양보할 수 있는 친한 친구 사이’를 재치 있게 풀어낸 영상은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