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安, 삼성에..."정유라 스폰서 노릇이 합법이란 말?"

중앙일보 2017.03.24 16:21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 [사진 중앙포토]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 [사진 중앙포토]

삼성전자 주주총회가 24일 열린 가운데 국민의당 대선 주자로 뛰고 있는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삼성에 쓴소리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첩보작전을 방불케 하는 최순실, 정유라 스폰서 노릇이 합법이란 말인가?"라며 "그러면 앞으로도 망국적인 정경유착을 계속할 것이라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안 전 대표는 "오늘 삼성전자 주주총회에서 권오현 부회장은 최순실, 정유라 모녀에 대한 수백억원 대 지원에 대해서 '정상적인 업무 프로세스를 거쳤다'면서 "불법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라며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이야기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 페이스북]

[사진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 페이스북]

 
또 안 전 대표는 "특히 묵과할 수 없는 점은 주주총회 자리에서 이런 주장을 회사의 입장이라고 내놓은 것"이라며 "국가권력을 사유화하고 선의 운운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모습과 너무 닮았다. 법 위에 군림하겠다는 것이다. 대통령이든 재벌 회장이든 죄를 지으면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하게 처벌받아야 한다"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어서 "삼성전자는 오너 일가의 사유물이 아니다. 주주의 것이며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이라며 "삼성을 비롯한 재벌기업들이 주주와 시장, 그리고 법의 지배를 받는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 법 앞에 그 어떤 특혜나 예외주의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