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반잠수식 선박 쪽으로 4시 출발..."조류 방향 고려"

중앙일보 2017.03.24 15:31
침몰 해역인 전남 진도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24일 인양된 세월호를 반잠수선박으로 옮기기 위해 예인선이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침몰 해역인 전남 진도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24일 인양된 세월호를 반잠수선박으로 옮기기 위해 예인선이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해양수산부는 세월호를 고박한 2대의 재킹바지선이 오후 4시쯤 반잠수식 선박 쪽으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해수부는 조금 전인 24일 오후 3시쯤 "조류 방향이 바뀌는 오후 4시 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월호를 올릴 반잠수식 선박이 세월호를 고박한 2대의 재킹바지선으로부터 약 3km 정도 떨어져 있다. 조류가 반잠수식 선박 쪽으로 흐르는 시간인 4시에 맞춰 출발하겠다는 설명이다.
 
당초 해수부는 오후 2시~2시 30분쯤 출발한다고 발표했으나 오후 3시가 넘어서야 반잠수식 선박이 있는 쪽으로 예인선이 방향을 잡았다고 발표했다.
 
한편 세월호가 반잠수식 선박에 도착하는 데는 약 2시간여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세월호는 두대의 재킹바지선에 고박된 채 반잠수식 선박으로 이동 중이다. 이동에는 예인선 5척이 동원됐다. 예인선이 세월호를 고박한 2척의 재킹바지선을 외이어로 묶어 이동하는 방식이다.
 
세월호가 반잠수식 선박에 도착해 위에 위치되면, 도킹을 시도한다. 여기에 걸리는 시간이 3~4시간이고, 반잠수식 선박에 선적하는 것은 자정쯤으로 예상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