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 부통령 향해 “나랑 결혼하자”…두테르테 막말 구설

중앙일보 2017.03.24 14:48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또다시 성희롱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24일(현지시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22일 태국 방문 때 필리핀 교민들과의 간담회에서 레니 로브레도 필리핀 부통령을 언급하며 “그녀는 혼자인데 나랑 결혼하자. 우리 둘이 나라를 운영할 수 있다”고 말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중앙포토]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중앙포토]

로브레도 부통령의 남편은 제시 로브레도 전 내무장관으로 2012년 비행기 추락사고로 숨졌다. 로브레도 부통령은 야당 자유당 소속으로, 두테르테 대통령과 ‘마약과의 전쟁’ 등 주요 정책을 놓고 대립하고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로브레도 부통령을 향해 결혼하자고 농담을 던진 뒤 “여성단체들이 나를 비판한다”며 “아름다움을 감상하는 것이 무엇이 잘못됐느냐”고도 했다. 그러면서 “내 인생에서 유감은, 많은 아름다운 필리핀 여성이 있는데 시간이 없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각료회의 때 “짧은 치마를 입은 레니 로브레도 부통령의 무릎을 은근히 바라봤다”고 말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당시 로브레도 부통령은 “여성에 대한 비속한 발언이 우리 사회에 발붙이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