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인이 말하는 미국일진과 한국일진의 결정적 차이

중앙일보 2017.03.24 14:44
[사진 유튜브 캡쳐]

[사진 유튜브 캡쳐]

미국의 불량학생들과 한국의 불량학생들은 어떤 점이 다를까?
 
최근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에 미국인 ‘올리버쌤’이 미국 일진과 한국 일진의 차이를 설명해 관심을 모았다.
 
앞서 그는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설명하는 것이며 모든 미국 학교의 문화를 대표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올리버쌤은 "한국에서 일진을 봤는데 마르고 교복 입어서 별로 무섭지 않았다"며 미국 일진과 한국 일진의 차이를 설명했다.
[사진 유튜브 캡쳐]

[사진 유튜브 캡쳐]

 
올리버쌤이 가장 먼저 꼽은 한국 일진과 미국 일진의 차이는 ‘총’이다. 그는 “미국 일진들은 진짜 갱이랑 연결되어 있어 총을 들고 다니는 애들이 있다”고 말했다.
[사진 유튜브 캡쳐]

[사진 유튜브 캡쳐]

 
올리버쌤의 말에 따르면 미국 학교에는 ‘금속탐지기’를 가지고 있는 학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올리버쌤은 한국 일진과 미국일진의 차이를 ‘술과 마약’으로 언급했다. 그는 “미국에서 담배는 학생의 건강을 염려할 뿐 무섭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미국 일진들은 마약을 하고 팔기도 한다”고 밝혔다.
[사진 유튜브 캡쳐]

[사진 유튜브 캡쳐]

 
올리버쌤은 한국의 일진들이 다른 학생들을 괴롭히는 대사가 “빵 사와”라면 미국 일진들은 “Give me your lunch money(점심값 내놔)”라며 미국은 학교에서 점심을 사먹기 때문에 주로 점심값을 갈취한다고 말했다.
[사진 유튜브 캡쳐]

[사진 유튜브 캡쳐]

 
그는 미국 일진들이 몸이 약해보이는 학생들을 많이 괴롭힌다며 많은 학생들이 약해보이지 않기 위해 운동을 열심히 한다고 전했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