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오후 2시부터 반잠수식 선박으로 이동 중

중앙일보 2017.03.24 14:14
세월호가 2014년 4월 16일 침몰 1072일 만인 23일 해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냈다. [항공 촬영 김상선 기자]

세월호가 2014년 4월 16일 침몰 1072일 만인 23일 해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냈다. [항공 촬영 김상선 기자]

세월호가 조금 전인 24일 오후 2시쯤부터 반잠수식 선방 방향으로 이동하기 시작했다. 거리는 약 3km 정도로 세월호가 반잠수식 선박에 도착하는 데는 약 2시간여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세월호는 두대의 재킹바지선에 고박된 채 반잠수식 선박으로 이동 중이다. 이동에는 예인선 5척이 동원됐다. 예인선이 세월호를 고박한 2척의 재킹바지선을 외이어로 묶어 이동하는 방식이다.
 
세월호가 반잠수식 선박에 도착해 위에 위치되면, 도킹을 시도한다. 여기에 걸리는 시간이 3~4시간이고, 반잠수식 선박에 선적하는 것은 자정쯤으로 예상된다.
 
김현태 세월호 인양추진단 부단장은 "세월호가 반잠수식 선박에 적재되면 인양의 가장 큰 고비를 넘기게 된다"라며 "이때부터는 소조기 여부의 영향도 받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