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순자 “우리도 5ㆍ18의 억울한 희생자”

중앙일보 2017.03.24 11:48
다정한 모습의 전두환 전 대통령 내외. [중앙포토]

다정한 모습의 전두환 전 대통령 내외. [중앙포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가 24일 『당신은 외롭지 않다』는 제목으로 약 720쪽 분량의 자서전을 내놓았다.

전두환, 다음달 2000여쪽 달하는 회고록 출간 예정
내외 자신의 관점과 시각으로 서술


전 전 대통령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 여사의 자서전에는 1982년 ‘장영자 사건’ 때 혼자 청와대를 떠나 살려고 생각했고, 지난 2013년 수십 년 째 살던 집을 압류당할 때는 극단적 선택까지 고심했으나 홀로 남게 될 남편 생각에 마음을 바꿨다고 술회했다”며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이 여사는 이 책에서 신군부 강압에 의한 최규하 전 대통령의 퇴진 논란에 대해 “오히려 최 전 대통령이 남편에게 후임이 돼 줄 것을 권유했다”라고 서술했다.


당신은외롭지않아요

당신은외롭지않아요

또 1996년 재판 당시 5ㆍ18 희생자의 영가천도 기도를 올려달라고 하면서 한 스님에게 “저희 때문에 희생된 분들은 아니지만, 아니 우리 내외도 사실 5ㆍ18사태의 억울한 희생자이지만” 등의 표현을 쓰며 자신의 관점에서 현대사를 서술했다.


이 여사에 이어 전 전 대통령의 회고록은 오는 4월초 발간될 예정이다. 지난 10여 년간 일기와 개인 기록,대통령 재임 중 작성된 각종 기록물, 퇴임 후 5ㆍ18특별법에 따른 검찰 수사기록과 재판기록 등을 토대로 만들어졌다.회고록은 모두 2000쪽에 달하며 ‘혼돈의 시대’ ‘청와대 시절’ ‘황야에 서다’ 총 3권으로 구성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