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빈 “중국을 사랑한다. 중국에서 계속 사업하기를 바란다”

중앙일보 2017.03.24 10:31

“나는 그 나라(중국)를 사랑합니다. 우리(롯데)는 절대적으로 중국에서 계속 사업을 하기를 바랍니다.”(I love that country. We definitely want to continue our business in China.)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중앙포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중앙포토]

신동빈(62) 롯데그룹 회장이 미국 월스트리트저널과 인터뷰에서 “중국을 사랑한다. 롯데가 절대적으로 중국에서 계속 사업을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24일 미국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신 회장은 최근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ㆍTHAAD) 보복 움직임과 관련해 중국을 ‘자신의 조상들이 살던 땅’으로 묘사하며 중국과 중국 사업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조상’은 신 회장의 성 신씨(辛氏) 뿌리가 중국에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신 회장은 또 롯데마트 영업정지 등 중국의 규제를 보고 “놀랐다.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롯데가 중국에 50억 달러를 투자했고, 현재 2만5천 명의 직원이 현지에 근무하고 있으며, 중국 매출이 롯데 전체 매출의 10%에 이른다는 점 등을 강조했다.
 
인터뷰에서 신 회장은 앞서 지난 1월, 이런 지정학적 논란(사드 관련 갈등)을 완화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할 계획이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순실 게이트’ 관련 혐의로 출국 금지된 상태였기 때문에 방중 일정은 취소됐다. 이에 대해 신 회장은 1월 중국 방문이 허용됐더라면, 이런 긴장을 풀 수 있었을 것으로 확신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하지만, 양쪽(한ㆍ중) 상황이 더 악화된 현재 시점에서는 긴장 완화가 어려울 것으로 그는 우려했다. 신 회장은 인터뷰에서 “(갈등 긴장 등이) 점차 사라지기를 바란다”라면서도 “해답은 없다”라고 답답한 심정을 내비쳤다.
 
갈등의 발단인 사드 부지 제공에 대해서는 “만약 정부가 우리와 같은 민간 기업에 땅(사드 부지)을 포기하라고 요청했다면, 우리에게 정부의 요청을 거절할 여지는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