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영업자 대출 480조원, 금리 오르면 소매ㆍ음식업에서 터진다

중앙일보 2017.03.24 10:24
자영업자 대출이 480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영업자 가구는 평균 1억1300만원 빚을 지고 있었다. 근로자 가구보다 1.5배 많다.
한국은행 금융안정국은 23일 이런 내용의 ‘자영업자 대출 건전성’ 보고서를 금융통화위원회에 제출했다. 한은은 100만 명 대출자 표본자료를 바탕으로 하는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DB)를 토대로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치 자영업자 대출 규모를 처음 추산했다. 

연체율, 부채 비율 높은 생계형 자영업 69만6000가구

 
지난해 말 기준 금융권에서 자영업자에 내준 대출액은 480조2000억원이다. 2015년 말 422조5000억원에 비해 13.7% 늘었다. 은행ㆍ비은행, 사업자ㆍ개인 대출 모두를 합산한 수치다. 여기엔 자영업자가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액수도 포함돼 있다.
 
자영업자 대출은 2012년 318조8000억원, 2013년 346조1000억원, 2014년 372조3000억원으로 빠르게 늘다가 2015년 400조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자영업자 대출이 늘어나는 속도(13.7%)는 주택담보대출 증가 속도(12.4%)보다 빨랐다. 자영업자 가구 평균 대출 잔액은 1억1300만원으로 근로자(상용 기준) 가구 7700만원의 1.5배였다. 
 
지난해 말을 기준으로 자영업자 대출 가운데 부동산 임대업(39.3%)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도ㆍ소매업(15.7%), 음식ㆍ숙박업(9.8%) 등 순이다. 부동산이라는 탄탄한 담보물도 있고 투자 수익률(연 6.3%, 지난해 4분기 기준)도 양호한 부동산 임대업 대출은 크게 문제가 안 됐다. 한은이 우려하고 있는 부문은 도ㆍ소매업과 음식ㆍ숙박업 대출이다. 부동산 임대업의 연체율은 0.2%에 불과했지만 소매업(0.4%)과 음식점업(0.4%) 연체율은 전체 자영업자 평균(0.3%)을 웃돌았다. 
 
한은은 금리 상승과 경기 둔화에 취약한 생계형 자영업자 가구를 69만6000가구로 추정했다. 소득도 낮고(하위 40%) 돈을 주고 고용한 직원(유급 고용원)도 없는 생계형 자영업자다. 이들 가구의 평균 부채는 4700만원으로 많지 않았지만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 비율(LTI)가 220.9%에 달하고 연체를 경험한 비율(9.8%)도 높았다.
허진호 한은 부총재보는 “자영업자는 대출금리가 계속 오를 경우 상환능력이 취약해지는 계층”이라며 “특히 소매업과 음식점업은 생계 목적의 창업으로, 규모가 영세하고 창업과 폐업이 빈번해 안정적으로 빚을 갚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