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 촬영, 내일 방송’ 장희진 측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중앙일보 2017.03.24 10:11
배우 장희진. [중앙포토]

배우 장희진. [중앙포토]

드라마에 대체 투입된 배우 장희진이 “믿고 맡겨준 만큼 열심히 하겠다”라는 각오를 다졌다.

구혜선 대신 ‘당신은 너무합니다’에
대체 투입된 장희진


24일 MBC 측과 구혜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나란히 공식입장을 통해 “구혜선이 건강 악화로 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구혜선씨는 심각한 알레르기성 소화기능장애가 발생한 탓에 절대 안정이 시급하고 장기간 치료가 필요하다”는 주치의 소견에 따라 현재 입원 중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증세로 드라마 관계자, 제작진, 소속사 등이 고심 끝에 어쩔 수 없이 하차를 최종 결정했고 장희진이 구혜선의 배턴을 이어받아 정해당 역으로 투입됐다.
 
이날 MBC 관계자는“?오늘부터 장희진이 촬영에 들어갔다. 현재 촬영 중으로 대본이나 캐릭터의 성격이 변화될지는 촬영을 해봐야 알 것 같다”고 밝혔다.
 
장희진의 소속사 럭키컴퍼니 관계자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믿고 맡겨준 만큼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라고 전했다.
 
장희진이 처음 투입돼야 하는 7회는 25일 방송된다.
 
구혜선은 최근 알레르기성 쇼크로 인해 음식을 먹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링거를 맞으며 촬영에 임했다. 또한 촬영장에는 앰뷸런스를 타고 다녔고 의사도 촬영하지 말라고 권유했다. 그러나 결혼 후 처음 시작한 드라마인 만큼 애착이 컸고 7회 중반까지 촬영했다. 결국 드라마 제작사와 방송국, 소속사 등의 이견이 조율돼 최종 하차한다. 구혜선은 당분간 몸을 돌보며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