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수일 내 6차 핵실험 할 수도…새 갱도 공사 마쳐”

중앙일보 2017.03.24 10:03
폭스뉴스는 23일(현지시간) 미국이 대기 중 방사성 물질을 관측할 수 있는 WC-135 정찰기를 일본에 급파했다고 전했다. [중앙포토]

폭스뉴스는 23일(현지시간) 미국이 대기 중 방사성 물질을 관측할 수 있는 WC-135 정찰기를 일본에 급파했다고 전했다. [중앙포토]

북한이 수일 내 6차 핵실험을 실시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폭스뉴스는 복수의 미국 국방당국자를 인용해 “북한이 추가 핵실험 준비를 마쳤고, 이르면 이달 말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고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폭스뉴스 "기존 핵실험 때와 유사한 움직임 포착"
미, 대기 중 방사성 탐지 WC-135 일본에 급파


방송에 따르면 미국 당국은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지하 핵실험장 부근에서 새로운 갱도 건설 작업을 끝낸 것으로 파악했다. 한 당국자는 “실제 핵실험에 돌입하기 위해선 몇 개의 추가적인 장비 이동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AFP통신도 정부당국자를 인용해 “북한 핵실험장 주변에서 기존 핵실험 때와 유사한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앞서 미국 존스홉킨스대가 운영하는 북한 전문 사이트 ‘38노스’는 “풍계리 주변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9월 실시된 5차 핵실험의 10배 이상 위력을 가진 추가 핵실험을 실시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북한의 이 같은 움직임에 대비해 미국이 대기 중 방사성 물질을 탐지·채집할 수 있는 정찰기 WC-135(콘스턴트 피닉스)를 일본에 급파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자는 폭스뉴스에 “WC-135가 수일 내 한반도 인근을 정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