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박지원, "세월호 인양기간 중 음주가무 자제해라"

중앙일보 2017.03.24 09:42
  박지원 국민의당 당대표가 24일 ‘금주령’을 내렸다. 박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에서 “세월호 인양기간 중 음주가무를 즐기거나 이런 것을 자제해서 가족과 국민과 함께 하는 아픔에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국회 당표실에서 6자회담 미국측 수석 대표 조셉 윤과 회동한 내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국회 당표실에서 6자회담 미국측 수석 대표 조셉 윤과 회동한 내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당은 25일 광주ㆍ전남ㆍ제주를 시작으로 현장 경선에 돌입한다. 박 대표는 “오늘 저녁 광주ㆍ전남 많은 당직자들과 투ㆍ개표 관계자들이 광주전남 현장에 내려간다”며 “오늘밤, 내일 개표 후 언행에 아주 조심할 것을 선관위와 사무처에서는 당부해달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경선 결과 사전 유출에 대해 “민주당 불행이 결코 우리당 행복으로 오지 않는다”며 “그 불행이 우리당의 불행으로 옮아오지 않도록 우리당 모든 당원들에게, 특히 당직자, 지역위원장, 국회의원들의 적극적인 협력을 바라고 국민들도 많은 협력을 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의당이 처음으로 가보는 길, 국민에 의해서 정당의 대통령 후보가 선출되는 길이 합법적이고 안전하게 갈 수있도록 노력하고 협력해줄 것을 거듭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은 정당 사상 처음으로 ‘무등록 현장투표’를 도입하며 사고 발생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중복투표를 방지할 시스템은 만들었지만 시스템 정지나 해킹 등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여기에 조직동원이 가열될 경우 버스로 지지자들을 실어나르는 ‘버스떼기’나 대리투표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