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시간 선 채 토론한 클린턴·샌더스는 쪽지를 찾지 않았다

중앙일보 2017.03.24 02:04 종합 8면 지면보기
긴급진단 토론은 검증이다  
“(시리아 대통령인) 아사드는 25만 명의 시리아인을 죽였다. 아사드로 인해 (테러집단인) ‘이슬람국가(IS)’가 있는 것이다.”
 

미국의 대선 경선후보 토론
샌더스 졌지만 스타로 떠

힐러리 클린턴이 주장하자 버니 샌더스가 “발언권을 달라”며 치고 들어왔다. 그러나 클린턴은 아랑곳없이 말을 이어 갔다. 샌더스가 몇 차례 더 발언권을 요구했다. 그래도 클린턴은 “미국이 주도하지 않으면 주도할 다른 나라는 없다. 우리가 이끌어야 한다”며 발언을 계속했다. 마침내 샌더스에게 기회가 왔다. 그는 “IS를 제거하는 게 먼저다. 그런 다음이 아사드 제거이고 민주적 시리아 건설”이라고 맞섰다.
 
관련기사
2015년 12월 19일 미국 뉴햄프셔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경선 토론의 한 장면이다. ABC방송이 중계한 토론에서 클린턴·샌더스와 마틴 오말리 전 메릴랜드 주지사 등 세 명의 후보는 2시간 내내 서서 열띤 토론을 했다.
 
주제는 주로 정책이었다. 테러, 총기 규제, 시리아·IS 대책, 기업·일자리·복지 정책 등이 불꽃을 튀었다. 발언 도중 쪽지를 내려다보는 후보는 없었다. 다른 후보의 발언 때엔 발언자를 주시했다. 그러다 목소리를 내야겠다 싶으면 하시라도 끼어들었다. 토론 규칙은 간단했다. 진행자의 질문에 대한 답변 1분30초, 재질문에 대한 재답변 45초였다. 이마저도 토론이 달아오르면 제대로 지킬 수 없을 정도로 열기는 뜨거웠다.
지난해 3월 미국 미시간주에서 열린 민주당 경선 토론회에서 힐러리 클린턴 후보(왼쪽)와 버니 샌더스 후보가 토론을 벌이고 있는 모습. [로이터=뉴스1]

지난해 3월 미국 미시간주에서 열린 민주당 경선 토론회에서 힐러리 클린턴 후보(왼쪽)와 버니 샌더스 후보가 토론을 벌이고 있는 모습. [로이터=뉴스1]

 
진행자들은 후보 간 차이를 부각할 만한 질문을 했다. 클린턴·샌더스에게 각각 “미국 기업인들이 클린턴(또는 샌더스) 대통령을 사랑해야 한다고 보느냐”고 물었다. 클린턴이 “모두 그래야 한다”고 하자 샌더스는 “아니다. 안 그럴 것”이라고 답했다. 샌더스는 “월가는 더 안 좋아할 것”이라며 “월가의 탐욕스럽고 무절제하고 불법적인 행동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행자는 샌더스 측 관계자가 클린턴 측이 작성한 유권자 정보를 열람·저장했다가 당 차원의 제지를 받았던 사실을 지적했다. 샌더스가 “잘못된 일”이라고 답하자 “그렇다면 클린턴에게 사과할 텐가”라고 재차 물었다. 샌더스는 “사과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클린턴이 최종 후보로 선출될 때까지 여섯 달 동안 이런 토론을 9차례 했다. 이보다 작은 규모의 토론(포럼)도 12차례 있었다.
그사이 73세 진보 성향의 괴짜 상원의원인 샌더스는 지지율 0.8%의 존재감 없는 인물에서 마지막엔 민주당의 ‘대세’였던 클린턴과 최후까지 싸우는 유력 정치인으로 올라섰다. 토론회가 도약대였다.
 
고정애 기자 ockh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