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00분 중 저출산 논의 2분뿐 … ‘한 주제로 맞짱토론’ 늘려야

중앙일보 2017.03.24 02:02 종합 8면 지면보기
긴급진단 토론은 검증이다  
대선후보 선출을 앞두고 TV토론회에 나선 각 정당의 경선 후보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최성·문재인·안희정 후보. [사진 송봉근 기자], [뉴시스]

대선후보 선출을 앞두고 TV토론회에 나선 각 정당의 경선 후보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최성·문재인·안희정 후보. [사진 송봉근 기자], [뉴시스]

600분 가운데 꼭 2분이었다. 중앙일보가 더불어민주당의 대선후보 TV토론에서 저출산 대책을 논의한 시간을 체크한 결과다. 민주당 토론회는 그간 1회에 평균 100분씩 6차례에 걸쳐 열렸다. 하지만 한국의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저출산 문제에 대한 후보들의 생각은 토론만으론 알 수 없었다.
 

대선 경선 ‘토론쇼’ 문제는
일자리 대책 토론도 27분에 그쳐
대연정 공방 57분간 똑같이 되풀이
답변시간 짧아 검증 제대로 안 돼
국민의당 토론선 ‘셀프 홍보’ 논란도

일자리 대책조차 토론시간이 600분 중 27분에 그쳤다. 27분 중 6분은 문재인 후보가 제안한 공공부문 일자리 81만 개와 관련한 논란이었다. 그간 토론회를 별러온 이재명 후보는 1차부터 “정부 중심의 일자리 정책은 한계”라고 지적하면서 문 후보를 공격했다. 문 후보는 “공공 부문은 ‘마중물’일 뿐”이라고 받아쳤지만 정작 이 문제를 심층토론으로 끌고 가지 못했다. 그만큼 정책 준비가 안 됐다는 평가다. 반면 민주당은 대연정 논란에 57분을 썼다. 매번 질문과 답변 패턴이 똑같았다. 문재인·이재명 후보가 대연정 주장을 공격하면 안희정 후보는 “왜곡”이라고 항변하는 선이었다. 그런 얘기를 후보들은 57분이나 되풀이했다.
대선후보 선출을 앞두고 TV토론회에 나선 각 정당의 경선 후보들. 자유한국당 홍준표·김진태·이인제·김관용 후보. [사진 송봉근 기자], [뉴시스]

대선후보 선출을 앞두고 TV토론회에 나선 각 정당의 경선 후보들. 자유한국당 홍준표·김진태·이인제·김관용 후보. [사진 송봉근 기자], [뉴시스]

 
관련기사
안 후보 캠프의 이철희 의원은 “대선이 대통령 탄핵으로 인해 조기에 치러지기 때문에 정치 논의가 많은 것은 당연하지만 정책이 사라진 본말 전도의 토론회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 보기 힘든 정책 검증=민주당뿐 아니라 국민의당 토론에서도 정책 검증은 보기 힘들었다. 20일 토론에서 안철수 후보는 상대를 검증하기 위한 주도권 토론 시간을 자신의 교육·산업정책을 소개하는 데 썼다. 손학규 후보에게 “4차 산업혁명을 위한 과제”를 물은 뒤 손 후보의 대답과 무관하게 “민간이 주도해야 한다”는 말로 마무리하는 식이었다. 박주선 후보에게도 자신의 교육정책을 설명한 뒤 의견을 물어 박 후보 측에선 “자기만 돋보이기 위해 질문하느냐”는 비판이 나왔다. 민주당의 한 대선주자 캠프 관계자는 “지지율 소수점 후보까지 참여시켜 기계적 균형을 맞추려니 토론 자체가 안 된다”며 “최성 후보는 기탁금 4억원을 내고 자기 광고를 하려고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후보는 토론회에서 “나를 검색어 1위로 만들어줘 감사드린다”는 말을 여러 차례 했다.
 
대선후보 선출을 앞두고 TV토론회에 나선 각 정당의 경선 후보들. 국민의당 박주선·손학규·안철수 후보. [사진 송봉근 기자], [뉴시스]

대선후보 선출을 앞두고 TV토론회에 나선 각 정당의 경선 후보들. 국민의당 박주선·손학규·안철수 후보. [사진 송봉근 기자], [뉴시스]

◆‘30초 질문’에 ‘40초 답변’=지난 14일 지상파 방송사가 공동 주최한 3차 토론회에서 사회자는 “자질 검증을 한다”며 “질문 30초에 답변은 40초”라고 말했다. 반론이나 재반박도 없이 대한민국을 이끌 대통령 후보에 대한 검증이 40초 만에 끝났다.
 
4차 토론회의 사회를 맡았던 김만흠 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은 “큰 주제만 정하고 현장에서 스스로 대처해야 하는데 미리 만든 정답을 시간까지 맞춰 읽으니 토론이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대선후보 선출을 앞두고 TV토론회에 나선 각 정당의 경선 후보들. 바른정당 유승민·남경필 후보. [사진 송봉근 기자], [뉴시스]

대선후보 선출을 앞두고 TV토론회에 나선 각 정당의 경선 후보들. 바른정당 유승민·남경필 후보. [사진 송봉근 기자], [뉴시스]

◆MBC 토론 시청률은 1.8%=지난 22일 새벽 MBC의 민주당 토론회 시청률은 1.8%(닐슨코리아 전국)를 기록했다. 19일 KBS 토론회의 시청률 5.9%에서 3분의 1 토막이 났다.
 
이유는 반복되는 포맷 때문이란 지적이다. 민주당의 6회 토론회는 방송국만 바꾼 ‘재방송’에 가까웠다. 매번 1분의 자기 소개, 1분30초씩의 주제 토론, 10분의 주도권 토론을 거쳐 시간에 쫓긴 30초간의 마무리 발언으로 끝났다. 문 후보 측 신경민 TV토론본부장은 “같은 말만 반복되다 보니 언론 보도에서도 정책은 사라지고 네거티브만 남는다”며 “후보만 탓하기 전에 토론회 자체의 재설계를 고민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강태화·위문희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