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위공직자 재산, 1년 새 평균 7600만원 늘어

중앙일보 2017.03.24 01:57 종합 10면 지면보기
지난해 경기 침체에도 행정부 고위 공직자 평균 재산은 7600만원 늘었다. 고등법원 부장판사 이상 법관은 1억7868만원 늘었다. 평균 재산이 행정부 고위 공직자는 13억5500만원, 법관은 22억9476만원으로 증가했다.
 

박 전 대통령 2억 증가해 37억
황교안 권한대행 3억 늘어 25억
검찰선 양부남 광주고검차장 1위
상관 오세인 광주고검장은 최하위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민일영)는 23일 청와대와 각 부처 1급 이상, 국립대 총장, 지방자치단체장, 광역의회 의원, 시·도 교육감 등 1800명의 재산 변동 신고내역을 ‘대한민국 전자관보’ 에 공개했다. 대법원도 이날 법관 169명의 재산 을 공개했다. 대상은 지난해 12월 말 ‘현직’ 공직자라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산 내역도 함께 공개됐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서울 삼성동 자택이 1억8000만원, 예금 이 3896만원 늘어 재산이 2억1896만원 증가했다. 재산 총액은 2015년 말 35억1924만원에서 지난해 말 37억3820만원으로 높아졌다.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은 3억6091만원 늘어난 25억2173만원을 신고했다. 황 대행은 본인·배우자 명의의 부동산이 1억5500만원, 예금이 2억6741만원 늘었으나 전세를 준 아파트 보증금을 6000만원 올리면서 이만큼 채무도 늘었다.
 
특이한 점은 지난해 재산 증가 폭이 직전 해보다 더 커졌다는 점이다. 직전해 증가 폭에 비해 ▶행정부 2100만원 ▶법관은 9012만원이나 더 컸다. 이번에 공개한 재산은 배우자와 부모·자녀 등의 재산을 포함한 액수다.
 
증가 사유를 보면 행정부 관료 는 ▶주택·주식 가격 상승 3300만원(43.4%) ▶급여저축·상속·증여 등 4300만원(56.6%)이었다. 행정부 관료 중 76.8%(1382명)가 종전보다 재산이 늘고 나머지는 줄었다.
 
지난해 공개 때는 검찰 출신이 재산 총액과 증액 폭에서 1위를 했다. 총액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393억6754만원), 증가액은 진경준 전 검사장(39억6732만원)이었다.
 
법원·검찰·법무부

법원·검찰·법무부

이번에 재산을 공개한 법무부·검찰 내 검사장급 이상 고위 간부 51명 중에선 양부남 광주고검 차장검사가 59억9000만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 신고 에서 4억1600만원 늘었다. 신고 재산이 가장 적은 고위 간부는 양 차장검사의 직속상관인 오세인 광주고검장이다. 광주고검 서열 1·2위가 각각 검사장급에서 재산 규모 1위와 최하위를 기록한 것이다. 오 고검장은 자산보다 채무가 많은 유일한 고위 간부로 마이너스 3억23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가족이 하던 사업이 어려워져 채무가 늘어난 탓이다.
 
검사장급에서 재산 증가액 1위는 공상훈 서울서부지검장이었다. 지난해보다 6억8211만원이 늘어난 8억6973만원을 재산 총액으로 신고했다. 공 검사장은 “5년 전부터 보유 중인 주식(에스맥·칩스앤미디어 등) 주가가 계속 하락하다 지난해부터 오르기 시작해 손실을 만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법관 중에선 최상열 서울고법 부장판사가 158억1896만원을 신고해 법관 중 2년째 재산 1위를 기록했다.
 
우 전 수석과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은 지난해 10월 말 퇴직해 관련 규정에 따라 지난 1월 25일 재산을 공개했다. 우 전 수석은 지난해보다 1억666만원 줄어든 392억6087만원을, 안 전 수석은 직전보다 1억3000만원 감소한 15억800만원을 신고했다.
 
성시윤·정진우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