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너 김재형, 프랑스서 여성 폭행으로 체포…현지 오페라 공연도 취소

중앙일보 2017.03.24 01:33
[사진 로열 오페라 하우스 홈페이지 캡처]

[사진 로열 오페라 하우스 홈페이지 캡처]

 
유럽 무대에서 활약 중인 테너 김재형(44·알프레드 김)이 프랑스에서 여성을 폭행해 벌금과 집행유예 판결을 받았다.
 
 23일 프랑스 뮈지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프랑스 툴루즈 형사 재판소는 지난 22일(현지시간) 김재형에게 폭행 등의 혐의로 벌금 8000유로(약 966만원)와 집행유예 8개월을 선고했다.
 
 김재형은 지난 20일 밤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호텔 근처에서 폭행당한 여성이 울고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신고했다. 툴루즈 국립오페라극장은 김재형이 21일  출연 예정이던 베르디 오페라 에르나니 공연을 당일 취소했다.
 
 김재형은 프랑크푸르트 오페라 전속 가수로 활약하는 등 유럽의 주요 극장 무대에 올랐다. 경희대 음대 교수로도 재직 중이다. 2010년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