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 전부터 폭죽 … 붉은악마 에워싼 ‘붉은 룽즈두이’

중앙일보 2017.03.24 01:00 종합 28면 지면보기
중국 내륙의 조용한 고도(古都) 창사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23일 중국 창사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6차전에서 중국이 한국을 꺾자 경기장 주변은 흥분의 도가니로 변모했다.
 

한국 축구 치욕의 현장 창사 경기장
킥오프 몇 시간 전부터 도시 들썩
광장엔 “롯데도 뒤집자” 플래카드
공안, 한국과 중국 팬 접촉 차단

중국 내에서도 축구에 대한 애정이 가장 뜨겁다는 도시답게 킥오프 몇 시간 전부터 온 도시가 들썩였다. 축제 분위기를 달구는 폭죽이 경기장 주변 하늘에서 쉴 새 없이 터졌다.
 
붉은 옷을 갖춰 입은 중국축구대표팀 서포터스 ‘룽즈두이(龍之隊·용의 군대라는 뜻)’들은 경기장 주변에 모여 “중궈피셩(中國必勝·중국필승)”과 “짜유(加油·기름을 붓는다는 뜻으로 힘내라는 응원 구호)”를 목청껏 외쳤다.
 
관련기사
표를 구하지 못한 팬들이 비싼 값을 부르는 암표상들과 흥정을 하는 장면도 눈에 띄었다. 미디어센터에서 만난 자원봉사요원은 "한국이 강팀인 건 맞지만 중국인들은 ‘창사에선 지지 않는다’는 믿음이 강하다. 암표값이 몇 배씩 치솟은 것도 이런 이유 때문” 이라고 말했다.
 
최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논란을 엮어 한국을 비난하는 구호도 등장했다. 경기장 앞 광장에서 일부 중국인들이 ‘한국을 괴롭히고 롯데를 뒤집자’고 쓴 플래카드를 펼쳐놓고 선동하는 장면을 볼 수 있었다. 대다수는 말 없이 지나쳤지만 일부는 박수를 치며 동조하기도 했다.
‘한국을 괴롭히고 롯데를 뒤집자’는 문구가 적힌 중국 응원단의 반한 플래카드. [창사=송지훈 기자]

‘한국을 괴롭히고 롯데를 뒤집자’는 문구가 적힌중국 응원단의 반한 플래카드. [창사=송지훈 기자]

 
1만 명의 창사 공안은 관중들의 입장을 허용하기 3시간 전부터 경기장 안팎을 빼곡히 둘러싸고 혹시 모를 불상사에 대비했다. 킥오프를 앞두고 경기장 밖 분위기가 일부 과열 조짐을 보이자 한국 취재진의 경기장 밖 출입을 통제했다. 킥오프 15분 전 붉은악마가 관중석에 도착했을 땐 한국 응원석 상단부와 좌우를 촘촘히 에워싸 중국 팬들과의 접촉을 원천봉쇄했다. 킥오프 한 시간 전부터 중국 팬들은 경기장 전체를 붉은 물결로 가득 채우고 떠나갈 듯한 함성과 박수로 자국 선수들을 격려했다.
 
마르첼로 리피(69·이탈리아) 중국대표팀 감독이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들어서자 중국기자들은 기립박수로 역사적인 승리를 축하했다. 한국축구에겐 치욕의 순간이었다. 
 
창사=송지훈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