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빠르게 늙는 한국, 2060년엔 환갑 쯤 돼야 중간 연령층

중앙일보 2017.03.24 01:00 경제 3면 지면보기
저출산과 고령화가 심화되며 한국이 빠르게 늙어가고 있다.
 

통계청 ‘2016 사회지표’ 발표
10명 중 4명은 고령 인구가 차지
2050년엔 인구 5000만 명 깨져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2016년 한국의 사회지표’에 따르면 지난해 5125만 명인 한국의 총인구는 2031년 5296만 명으로 정점에 도달한다. 이후 감소세로 돌아서 2050년 인구는 4943만 명으로 5000만 명을 밑돌게 된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저출산의 영향으로 출생아 수는 꾸준히 줄고, 고령 인구는 증가한다. 현재 고령 인구 비율은 13.2%지만 2030년 24.5%, 2040년 32.8%, 2060년 41.0%로 급등할 전망이다. 중위연령(총인구를 연령순으로 나열할 때 중간에 위치한 연령)은 2016년 41.5세에서 2060년 58.9세로 뛴다. 1980년엔 21.8세였다.
 
1980년 15.3%였던 1~2인 가구 비중은 2015년 처음으로 50%를 넘어섰다. 결혼과 출산에 대한 가치관이 바뀌면서 전통적인 가족 형성 공식도 깨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지난해 51.9%로 2010년(64.7%), 2014년(56.8%)과 비교해 많이 감소했다. ‘이혼해선 안 된다’고 생각하는 비율도 지난해 39.5%로 처음 40%를 밑돌았다. 합계출산율(가임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하는 평균 출생아 수)은 2005년 1.08명으로 최저점을 찍은 뒤 반등했다가 지난해엔 7년 만에 1.1명대(1.17)로 다시 떨어졌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경기 부진에 따른 퍽퍽한 살림살이도 통계로 입증됐다. 2015년 1인 이상 사업체 임금 근로자의 시간당 임금은 전년보다 5.7% 줄어든 1만3753원이었다.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이후 계속 증가하다가 6년 만에 감소로 돌아선 것이다. 교육 수준별로는 대졸의 시간당 임금이 7.9%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소득 정체에다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가중되면서 소비마저 줄었다. 2016년 2인 이상 가구의 월평균 소비지출은 254만9700원이었다. 전년보다 0.5% 줄었다. 2003년 이후 첫 감소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긍정적인 통계도 있다. 대학진학률과 자살률의 감소다. 지난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고등교육기관으로 진학한 비율은 69.8%로 약 15년 만에 70% 아래로 떨어졌다. 2005년 82.1%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하는 추세다. 2011년 인구 10만명 당 31.7명까지 치솟았던 자살률 역시 2015년 26.5명까지 떨어졌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