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춘객 유혹하네요, 지천으로 피어난 샛노란 유채꽃

중앙일보 2017.03.24 00:01
작가 추천 여행지 ④ 소설가 조경란의 제주 서귀포
제주 서귀포 섭지코지에 활짝 핀 유채꽃. 샛노란 꽃밭 너머로 홀로 서 있는 하얀 등대가 동화 속 풍경처럼 아름답다. 섭지코지 휘닉스 제주 주차장에서 걷기를 시작하면 지천으로 핀 유채꽃밭을 제대로 구경할 수 있다. [중앙포토]

제주 서귀포 섭지코지에 활짝 핀 유채꽃. 샛노란 꽃밭 너머로 홀로 서 있는 하얀 등대가 동화 속 풍경처럼 아름답다. 섭지코지 휘닉스 제주 주차장에서 걷기를 시작하면 지천으로 핀 유채꽃밭을 제대로 구경할 수 있다. [중앙포토]

 
한국의 대표 작가 10명이 추천하는 ‘봄에 가고 싶은 국내 여행지’ 네 번째 순서는 소설가 조경란(48)의 제주 서귀포입니다. 작가는 서귀포와 인연이 아주 깊다고 고백합니다. 석 달 동안 머물렀던 쇠소깍과 외돌개의 중간 어디쯤의 집, 깁스를 막 푼 성하지 않은 다리를 하고 나선 올레길, 
매일올레시장에서 먹던 보리빵 … . 제주를 찾은 사람이라면 한 번쯤 가 보았을 곳을 조경란도 다녀갔습니다. 동질감과 함께 다시 가고 싶어집니다. 작가는 서귀포의 유채꽃밭은 아직 못 가봤다며 월의 샛노란 꽃밭으로 달려가고 싶다고 합니다. 서귀포를 찾으면 작가를 만날 수 있을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여행을 떠나는 이유가 있다. 나름대로는 힘을 내 살았기 때문에 스스로 그것에 대한 보상으로, 혹은 힘주어 살았어도 일이 잘 안돼 휴식의 시간이 필요한 때. 왜 그랬을까, 그럴 적마다 개인적으로 선택지는 매번 서귀포였다.


산방산 근처에서 석 달을 살았던 때가 있었다. 성산포의 한 오래된 호텔과 소정방 폭포 근처에서 보냈던 시간도. 그러다 몇 년 서귀포를 잊고 지냈다. 날씨도 좋지 않았던 어느 초겨울에 이주 계획으로 여행지를 선택했다. 집에서 비행기를 타고 가장 멀리 갈 수있는 국내, 그곳 공항에서 내 기준으로 또 가장 먼 곳으로. 어디나 걸어 다닐 수 있어야하며 바다를 볼 수 있는 장소여야 할 것. 그렇게 해서 다시 서귀포가 되었다.


내가 지냈던 숙소의 위치는 올레길 다섯번째 코스와 여섯 번째 코스의 중간쯤에 속했다. 해안을 바라보고 왼쪽으로 길을 선택하면 바다와 계곡이 만나는 쇠소깍이 나오고 오른쪽으로 가면 해안가의 검은 바위와 이중섭거리를 지나 외돌개라는 ‘바다에 홀로 서 있는 바위’가 나오는 곳이다. 올레길 중 유일하게 해안을 따라 걸을 수 있는 길이라고 들었다. 나는 그때 한쪽 다리에 하고 있던 반 깁스를 막 푼 참이었는데 그 상태로도 천천히, 무리하지 않으면서 매일매일 해안으로 난 산책로를 걸었다. 평탄한 길과 때론 험한 바윗길을. 걷는 일은 하나의 행동이며 때로 어떤 행동은 사람을 크게 변화시키게도 하는 것 같다.


저 멀리 문섬과 새섬이 보이는 검은 바위에서 낚싯대를 드리운 채 꼼짝도 하지 않는 강태공들과 해 질 무렵의 붉은 깃털 구름이 수면에 반사되던 매혹적이며 수평적인 풍광들. 때로 문득문득 존재를 드러내듯 모여 있는 해송과 그 속을 드나드는 햇살과 날 것 같은 제주의 바람을 느끼고 보았다. 날씨가 좋지 않은 때는 갖고 온 한라봉을 까먹고 생수를 마시면서 해안이 바라보이는 칼(KAL)호텔 정원 벤치에 한동안 앉아 있기도 했다. 숙소로 돌아갈 때도 예외 없이 걸어서 갈 수밖에 없었는데 다시 있던 곳으로 가 볼까 하며 끙 하고 몸을 일으키던 그 순간, 그게 바로 여행을 하는 이유라고 어렴풋이 느꼈을지도 모른다. 삶을 지탱하게 하고 되돌아가게 하는 힘, 그것을 알아차리고 싶어 한 거라고.
 
해안 산책로를 걷다가 보았던 앞서 걸어가는 사람들의 신중한 걸음과 과녁을 맞힌다는 것과 빗나감에 대해 생각하게 만들던 작은 국궁장과 활기 가득한 매일올레시장에서 사먹던 보리빵의 맛도 잊을 수 없다. 그렇게 서귀포는 나에게 그냥 좋기만 한, 예외적인 장소가 되어 버렸다. 이국적인 동시에 친근한 곳, 멀고도 가까운 곳, 천혜의 자연과 보통의 골목과 집들이 한 데 있는 곳. 그러나 3월 유채꽃이 한창일 때의 서귀포에는 아직 가 본 기억이 없다. 지천으로 피어난 노란 꽃길 사이를 걷는 기분은 어떨까? 


모든 것은 유일하며 한 인생에서 어떤 것도 한 번 이상은 일어나지 않는다고 한 공쿠르 형제의 말이 떠오른다. 2017년의 3월 역시 단 한 번의 유일한 봄이 될 것이다. 그곳에 가야 할 또 하나의 이유가 생겼다.




조경란(소설가)

조경란(소설가)

소설가 조경란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 졸업.
1996년 단편소설 ‘불란서 안경원’으로 등단. 소설집『불란서 안경원』『나의 자줏빛 소파』『코끼리를 찾아서』『국자 이야기』『풍선을 샀어』줄편소설 『움직임』, 장편소설 『식빵 굽는 시간』『가족의 기원』『우리는 만난 적이 있다』『혀』, 산문집 『조경란의 악어 이야기』『백화점』등이 있다.
2002년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2003년 현대문학상, 2008년 동인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글=조경란, 기획=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